금요일 정오. 식사를 하러 나온 사람들로 거리엔 온통 차가 뒤엉켜 있다. 유명 식당이 있는 건물 앞이나 골목길에는 진입을 하기도 힘들 정도로 차가 꼬리에 꼬리를 문다. 슬쩍 끼어들기라도 하려다간 사방에서 삿대질과 경적을 각오해야 한다. 운전을 잘 하는 사람도 이쯤되면 짜증이 날 법.

이때! 어디선가 오렌지색 유니폼을 입은 사람이 나타난다. 그는 혼잡한 도로에 서 있는 한 차량으로 간다. 차주에게 차 키를 받아들고 차를 몰고 유유히 사라진다. 차주인 여성은 뒤엉켜있는 다른 차 주인들의 부러움 섞인 시선을 한 눈에 받으며 식당 안으로 표표히 사라진다.

이 여성은 주차대행 서비스 솔버에 연락을 했다. 솔버의 발렛파킹 전문가가 나와서 주차를 고민하는 이 여성 대신 주차를 해 준 것이다.

지금까지 주차난을 겪는 운전자들의 어려움을 해결해 주겠다며 다양한 서비스가 나왔지만 이런 서비스는 처음이다! 처음 이 서비스의 개념을 들었을 때 별천지였다. 그래, 이런 생각도 가능하구나. ‘발상의 전환이라기보다는 한 분야의 고수가 내놓을 수 있는 해결책이란 생각이 들었다.

이 서비스를 만든 김정태 솔버 본부장은 한 분야에서 오랫동안 경험을 쌓으면서 확실하게 문제의식을 갖고 있었다. 문제의식에 그치지 않고 그것을 해결하기 위한 자신만의 방안을 만들었다. 일견 듣기에도 신선한 충격을 줄 만한 아이디어였다. 그리고 그것은 그야말로 기존 시장의 판도를 흔들 수 있겠다는 생각을 주기에 충분했다. 사람에 따라서는 그의 아이디어에 대해 충격적이라는 반응을 보일 수도 있겠다.

그리고 나는 이런 생각이 들었다. 어떤 분야든 혼신을 다해 그 분야에 매진하고 끊임없이 문제의식을 갖고 있다면 남들이 보지 못하는 새로운 것을 발견할 수 있다는 것. 한국의 스타트업 일백여든세번째 주인공은 주차대행 서비스 솔버의 창업자 김정태 본부장이다.

발렛파킹 13년 경력자의 문제의식

김정태 본부장은 발렛파킹 분야에서 13년을 종사했다. 13! 한때 대리운전 사업을 하기도 했던 그는 2002년부터 본격적으로 발렛파킹 분야에 뛰어들었다.

처음에 그는 발렛파킹 일을 잠깐 하는 일로 생각했다고 한다. 계기도 우연히 이뤄졌다. 아는 식당에서 주차를 하려는 손님이 너무 많이 몰려 주차를 대신 해주는 일을 하다가 그 모습을 본 주변 식당에서 하나둘씩 요청이 왔다.

이거 사업이 되겠는걸?” 이렇게 생각한 그는 아예 사업자 등록을 하고 발렛파킹 사업을 시작했다. “‘주차대행이라는 사업자로 등록을 한 사람은 아마 제가 처음일걸요? 하하

발렛파킹을 하면서 그는 이 시장의 문제점을 알게 됐다. 우선 주차시설은 한정돼 있는데 차량이 늘어나면서 발렛파킹을 원하는 사람들이 너무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는 것.

청담동이나 압구정동 등 강남에서 사람들이 식당을 잡을 때 뭘 제일 먼저 보는지 아세요? 그 식당에 발렛파킹이 되는지를 확인합니다. 안되면 그 식당에 안가요. 발렛파킹이 되는지 보고 그 다음에 음식의 맛과 식당 분위기를 살펴볼 정도에요.”

그의 말이 사실이라면 식당으로선 무조건 발렛파킹을 도입할 수밖에 없다. 그런데 이게 비용이 만만치 않다. 식당은 발렛파킹 업체와 계약을 맺고 업체는 식당에 직원을 파견한다. 일반 고객들이 식당 등에 갔을 때 마주치는 발렛파킹 해주는 사람이 바로 이 사람들이다. 1명을 쓰는데 매달 300만원 안팎의 비용이 든다. 고객이 많아지면 사람이 더 필요하다. 3명만 파견을 받아도 1000만원에 육박한다. 그런데 고객이 항상 많은 것은 아닐 터. 분명히 식사시간, 밤 시간 등 특정 시간대에 몰리는 경향이 있다.

고객이 몰릴 때는 주차대행해주시는 분들을 여러명 고용하고 그렇지 않을 때는 1명만 고용하고 이렇게 하면 좋겠죠. 하지만 대부분의 발렛파킹 용역업체들이 그렇게 탄력적으로 운영을 하질 않아요.”

비용이 부담이 되다보니 대부분의 발렛파킹 운영 매장에서 비용의 일부를 고객에게 받고 있다. 발렛파킹을 하면 1000, 2000원을 내는 게 이런 경우다. 서비스 품질 관리가 되지 않는 것도 그가 발견한 문제점. 용역업체들이 대부분 영세하게 운영되다보니 친절한 발렛파킹 서비스는 기대하기 어려운 게 현실이다. 이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까.

왜 고객이 주차창을 찾아 헤매야 하는가!

2012년부터 김정태 본부장은 고민하기 시작했다. “발렛파킹 서비스를 고객에게 제공하고 싶어도 비용부담 때문에 못하는 음식점, 매장들이 많아요. 그런 집 중에는 정말 맛집도 많고, 발렛파킹을 제외하면 다른 서비스가 훌륭한 곳도 많죠. 그런 곳이 발렛파킹이 된다면 고객도 좋고, 중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도 득이 되는 것 아니겠습니까.”

그가 볼 때 문제 해결은 간단했다. 고객의 입장에서 가장 편한 것이 무엇일까. 식당을 갈 때 발렛파킹이 되는지 미리 알아보는 수고를 할 필요도 없고, 어딜 가든 편하게 주차를 맡기고 들어가는 방법. 그 고객이 있는 곳에 주차를 대신 해주는 사람을 보내면 되는 것이다!

주차 문제를 해결해주기 위한 서비스들이 많이 나왔더라구요. 그런데 그건 고객에게 수고를 전가하는 거라고 생각했어요. 예를 들어 고객에게 식당 근처 주차할 건물을 찾아준들 결국은 그 고객이 그 건물을 찾아서 가야하는 거거든요. 고객으로서는 주차장을 찾아야 하고, 차를 대고 나와서 다시 걸어서 자신의 본래 목적지(식당이든, 백화점이든)로 가야하는 거죠. 주차 공간이 있다고 해서 갔다가 허탕을 치는 경우도 많구요.”

왜 고객이 주차장을 찾아 헤매야하는가!’ 이게 그의 서비스 정신이다. “주차는 전문가에게 맡기시면 되요. 더 이상 사랑하는 사람과의 만남을 주차 때문에 망치거나 주차 때문에 만남의 시간이 줄어들어서는 안된다는 게 저의 생각입니다.“

2012년부터 이런 생각을 했지만 구체화되는데는 시간이 좀 걸렸다. “일단 앱 개발이 쉽지 않았다. 제가 워낙 이런 분야에 전혀 아무런 감이 없어서요, 처음엔 외주를 맡겼죠. 그래서 앱이 나왔지만 전혀 마음에 들지 않았어요. 두 번을 엎었어요. 결국 지금의 창업팀을 꾸리고 나서야 앱이 나올 수 있었습니다. 직접 만들어야되더라구요.”

회사명, 서비스명은 솔버(Solver)로 정했다. 문제를 해결해주겠다는 뜻. 솔버를 실행하고 마치 우버를 쓰듯 내가 가는 매장 위치를 클릭한 뒤 서비스를 요청하면 끝이다. 그러면 해당 장소에 주차대행자, ‘솔버맨이 달려온다. 키를 맡기고 그냥 가면 된다. 나올 때 다시 솔버맨을 부르면 차를 몰고와 갖다 준다.

앱을 만들기 전에 가장 중요한 것은 주차대행을 할 만한 선수들을 모으는 것이었다. 그의 경력으로 이 부분은 어렵지 않게 해결됐다. 창업멤버도 구성됐다. IT 분야 경영 경험이 있는 길아성씨가 대표이사를 맡았고, 소셜커머스 플랫폼 등을 개발한 경력이 있는 이정욱씨가 CTO(최고기술책임자), 영업 및 운영은 오경석 COO가 맡았다. 김정태 본부장은 주차대행 현장을 총괄하는 책임자다.

주차가 끝이 아니다

초기엔 서비스 안착을 위해서 강남 일대를 서비스 지역으로 정했다. 하지만 서비스를 강남에만 국한할 생각은 추호도 없단다. 그가 추산하기에 서울 시내 주차 대행 서비스 시장만 1조원. 강남에만 매일 200만대의 차량이 출입한다. 서울 시내 뿐 아니라 에버랜드, 종합운동장(야구장) 등 차량과 인파가 몰리는 곳은 어디든 서비스 대상지다.

솔버는 편리하기만 한 게 아니다. 차를 맡기면 1시간 기본 이용료가 5000. 2시간이면 8000원이다. 1시간 이후로는 10분에 500원이니까 강남에서는 그냥 기본 주차장 이용 금액 정도밖에 안된다.

주차를 대신해주는 것이 끝이 아니다. 바쁜 고객은 차를 맡기면서 다른 일도 처리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엔진오일을 간다던가, 차량 정기점검을 한다던가, 세차를 하는 것도 가능하다. 실비만 부담하면 끝.

카드사나 커피매장과 제휴를 해 포인트, 할인쿠폰 등을 발급하는 것도 준비하고 있다고 한다. 식사를 하고 커피 한 잔 하러 이동하려는 사람이 많다. 솔버를 이용하면 차는 그대로 두고 할인쿠폰을 받아 저렴하게 커피도 마실 수 있다.

서비스 신뢰를 위해 솔버는 고객이 솔버맨을 부르면 주차대행을 해주는 사람의 이력과 사진을 띄워준다. 얼굴 확인을 하라는 뜻이다. 차량을 받으면 계기판, 미터기, 기름 게이지 등을 사진으로 찍어서 보내준다. 차량에 흠이 있는지 없는지 등도 미리 알려줘 불필요한 오해를 방지한다.

등록 승용차 수가 2000만 대를 넘겼다고 하고, 차가 너무 많다고들 하죠. 하지만 그래도 주차 공간은 반드시 있습니다. 그걸 저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잘 안다고 자부합니다. 이제 주차 걱정은 하지 마시길.”

by wonkis

TRACKBACK :: http://limwonki.com/trackback/676 관련글 쓰기

군살 없는 몸매, 짧은 머리, 반듯한 자세. 한 눈에 보기에도 그는 운동을 제대로, 오랫동안 해 온 사람임에 분명했다. 게다가 전공까지 체육교육이었다고 하니 무슨 더 이상의 설명이 필요하랴!. 이런 사람이 수년간 했던 평범한 직장인의 생활을 그만두고 자신의 전공인 단련과 몸관리분야에서 창업을 했다. 오랫동안 그는 몸이 아파보기도 했고, 이론과 실제에서 체육을 공부하기도 했으며, 보디빌딩 대회에 나가 수상을 하기도 했다. 이 정도면 살을 빼기 위해, 건강을 지키기 위해, 그 밖의 다양한 이유로 운동을 하는 사람들이 겪는 어려움이나 피트니스센터를 이용하면서 겪는 애로사항 등을 속속들이 알고 있지 않을까. 퍼스널트레이너와 고객을 연결시켜주는 프로그램 헬로마이코치를 개발한 바디온 조재현 대표가 주인공이다.

길을 찾아가는 여정

서울대 사범대 체육교육학과 01학번으로 입학한 학생 조재현은 신체 단련과 이를 통한 건강한 생활에 본래 관심이 많았다. 고등학교 재학 중 허리를 다친 경험이 그에게 건강의 중요성을 일깨워줬는지도 모른다.

허리를 다치고 1년 가까이 아무것도 못했어요. 수술 후 건강을 회복하기 위해 정말 노력을 많이 했죠. 운동을 꾸준히 한 것도 이때부터였던 것 같아요.”

사범대에서 체육을 전공으로 할 때만 해도 체육 교사 생각이 없었을 리 없겠지만 체육 교사의 TO 문제 등 현실적인 고려를 하지 않았을까. 체대 입시학원에서 애들을 가르치며 자신감이 붙은 그는 서울대 후문 낙성대 쪽에 체대입시학원을 차리기도 했다.

입시학원 원장 생활은 오래가지 못했다. 군 복무를 해결해야 했기 때문. 병역을 위한 신체검사에서 4급 판정을 받은 그는 운동을 해서 신검 재검을 받고 기어이 ROTC(학군단)로 군에 갔다. 1사단 DMZ에서 복무를 마치고 나와 그가 택한 진로는 뜻밖에 대기업 입사.

체대입시학원을 같이 창업한 친구가 전담해서 하게 되면서 저는 지분을 다 정리하고 나왔죠. 그리고 일단 대기업에 입사해 일을 배워봐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습니다.”

2008년 통신업체 LG유플러스에 입사해 영업지원 업무를 했지만 그의 기본적인 관심사는 절대 변하지 않았다. 2010Men’s Health에서 주최하는 이른바 몸짱대회에 출연해서 쿨가이로 입상이 되기도 했다.(1200명 지원자 중 단 25명이 입상을 했다고 한다.)

본인이 매일같이 운동을 하러 피트니스센터에 다니고 관련 정보를 수집하고 대회에도 나가는 등 열성을 보이면서 그는 이 시장의 문제점이나 현실적인 어려움도 속속들이 알게 됐다. 수많은 사람들이 건강에 관심을 갖고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항상 비슷한 문제에 직면해 건강관리, 몸매가꾸기, 신체단련 등의 활동을 중도에 포기하거나 흐지부지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모두가 불만족인 시장

그는 우선 퍼스널트레이닝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을 뿐 아니라 향후 유망한 사업이라는 점에 주목했다. 몸매관리 및 건강증진 등의 목적으로 퍼스널트레이닝(코치와 함께 피트니스센터 등에서 운동을 하는 것)을 이용하는 사람이 서울에만 100만명에 달한다. 시간이 지날수록 이 숫자는 점점 늘어날 수밖에 없다. 물론 지방으로까지 영역을 확대하면 숫자는 훨씬 커진다.

그런데 고객들과 트레이너 모두 불편과 불만이 가득하다는 게 현 퍼스널트레이닝 시장의 문제점. “고객들은 자기에게 맞는 트레이너를 찾는 게 중요한데 그런 사람을 만나기 쉽지 않은 거죠. 막상 만나도 개인적인 사정으로 트레이너가 갑자기 그만두거나 사라지는 등 황당한 일이 많아요. 트레이너들 입장에서도 고객을 확보해야 하는데 무작정 나가서 전단지를 돌린다고 될 일이 아닌거죠. 자신만의 장점이나 특기, 매력 등을 어필하기도 쉽지 않구요.”

보다 근본적인 문제는 트레이너들의 실력이 너무나 천차만별이라는 데 있다. 고객들이 진짜 전문가나 실력있는 사람을 검증하기 어려운데다 국가에서 주는 공통된 자격증 같은 게 없기 때문에 누가 실력있는 트레이너인지를 파악하기 어렵다. 이런 상황에서 좋은 트레이너를 만난다는 것은 운에 기대는 수밖에 없다는 것.

당연히 소비자들의 불만이 많다. 소비자보호원 등에는 트레이너나 피트니스센터 관련한 민원이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다. 트레이너(강사)에 대한 정보가 없으니 자신에게 맞지 않는 강사를 만날 확률이 높고 환불이 안되거나 결제 관련한 문제가 생기는 경우도 허다하다.

방법이 뭐가 없을까. 대기업을 다니면서도 틈틈이 몸짱 대회에도 나가고 계속 운동을 하면서 시장을 면밀히 보던 조재현 대표는 강사와 운동을 원하는 고객을 매칭시켜주는 서비스를 고안해냈다. 일정 기간 이상의 운동 경력에 자격증을 갖고 그와 유사한 문제의식을 갖고 있는 창업멤버들과 함께 최근 LG유플러스를 나와 바디온이라는 회사를 설립했다.

사람들이 자신의 스타일에 맞는 퍼스널트레이너를 찾을 수 있다는 의미에서 헬로마이코치’(Hello my coach)라고 이름붙인 서비스를 개발했다. 서비스는 다음달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서비스 개시에 앞서 그는 피트니스센터를 확보하기 위해 현재 영업을 다니고 있다.

코치-소비자 단순 매칭을 뛰어넘어

헬로마이코치는 기본적으로 강사가 자신의 스타일 등을 기록해 등록을 하면 이를 원하는 소비자와 연결해주는 시스템이다. 소비자 입장에서는 자신의 집이나 회사 등 주된 거주지 근처에서 피트니스센터를 검색한 뒤 원하는 스타일의 트레이너를 찾으면 된다. 바로 결제까지 되기 때문에 편하다. 결제는 에스크로 방식이어서 먹튀도 예방할 수 있다는 설명.

이런 시스템을 만들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실력있고 신뢰할 수 있는 트레이너의 등록. 바디온에서 피트니스센터를 다니며 영업을 하는 것도 이런 실력있는 트레이너를 최대한 확보하기 위해서다.

바디온은 피트니스센터와 계약을 맺고 각 트레이너들이 개별적으로 헬로마이코치 시스템에 등록을 하는 방식. 그런데 바디온은 트레이너들의 실력 검증을 반드시 한다는 방침. 예를 들어 자격증을 반드시 보유해야 하고, 특히 자격증 3개 이상 보유자는 우대하며 경력은 최소 2년 이상, 체육 전공을 할 경우 고객들에게 추천될 확률이 높아진다.

고객들은 다양한 스타일의 코치들 중에서 원하는 코치를 선택할 수 있다. 코치들의 전공 분야도 다양하다. 다이어트에 특화된 코치부터, 팔뚝살제거반, 여신제조기 등 각양각색. 스타일도 스파르타식, 센스쟁이, 긍정적인 스타일 등 구분돼 있다. 스스로 생각하기에 의지박약이고 다이어트를 하는데 강한 리더십이 필요한 사람이라면 다이어트 전공에 스파르타식 코치를 선택하면 된다.

스스로 자신이 어떤 스타일의 코치를 원하는지조차 모르는 사람들을 위해 코치매니저도 운영할 계획이다. 영양사 분야를 공부한 사람들도 배치해서 식단을 관리해주는 것도 가능하게 한다는 방침. 결제까지 바로 진행되고 결제한 회원은 리뷰도 남길 수 있고 헬로마이코치의 관리도 받게 된다. 결제한 금액의 일정 비율을 수수료로 받기 때문에 수익모델은 확실한 편.

지금 서울만 따져도 퍼스널트레이닝(PT) 시장이 2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됩니다. 성장성도 크다고 판단합니다. 기업들의 임직원 복지프로그램 등과 연계할 여지도 많구요. 단순히 코치와 소비자를 연결하는 수준을 넘어 헬스케어, 웨딩, 각종 스포츠와의 연결프로그램 개발 등을 통해 사업을 확장할 계획입니다.”

by wonkis

TRACKBACK :: http://limwonki.com/trackback/675 관련글 쓰기

◀ Prev 1 2 3 4 5  ... 330  Next ▶
BLOG main image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인터넷과 그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에 대한 블로그.
by wonkis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660)
뉴미디어 세상 (118)
게임이야기 (66)
임원기가 만난 사람들 (55)
(책)네이버 성공 신화의 비밀.. (59)
夢幻泡影-삶과 꿈,살아가는.. (51)
책 다시보기 (24)
한국의 스타트업 (222)
San Francisco&Berkeley (29)
스타트업 소식 (11)
한국의 스타트업 시즌2 (19)

달력

«   2015/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3,331,916
  • 1,0701,881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wonkis'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