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끔 그런 생각을 한다. 브랜드 남자 구두는 어쩌면 그렇게 한결같이 다 비슷한 디자인일까. 그렇다고 아주 개성있는 것을 찾으면, 너무 과해서 평소 일하러 갈 때 신을 수가 없을 정도다. 나의 경우는 구두에 대해서만 가끔 그런 생각을 했지만 패션에 관심이 많거나 그 쪽에 지식이 있는 사람들은 더 갈증이 있을 것이다. 디자이너 이름이 붙은 패션 의류나 잡화는 너무 비싸거나 개성이 너무 과하고, 그냥 대중 브랜드 제품은 너무 평범하거나 비슷비슷하고.


 그런데 이런 불만이나 불편함은 패션 디자인을 하는 사람들도 다른 사이드의 고민일 따름이지 마찬가지로 한다. 옷을 디자인해도 대량 오더가 아니면 어디 공장에 맡기기도 힘들고, 만들어도 손님을 찾아서 판매하기도 힘들고. 그러다보면 항상 비슷비슷한 상품들만 나와 있게 된다. 소비자와 공급자 모두 느끼고 있는 이런 갈증을 해소할 방법이 있지 않을까. 브라켓디바이는 이렇게 시작됐다.


어느 날 보니 창업을 하고 있었다!

브라켓디바이 창업자 김다정 대표는 살면서 단 한 번도 창업을 생각해본다던가, 자신이 기업을 세운다던가 하는 생각을 해 본 적이 없었다고 한다. 그런데 어느 날 정신을 차렵니 이미 창업을 해서 회사를 운영하고 있었다!! 어쩌다가 그는 이 길로 들어서게 된 걸까.


 서울대학교 의류학과 04학번인 김다정 대표는 졸업하고 국내 굴지의 유통기업 L사에 취직했다. 본래 패션이나 옷에 관심이 많았던 그는 (약간은 막연하게) 의상과 관련된 일을 하고 싶어 그 회사에 들어갔다. 처음엔 인턴으로 시작했다. 그런데 웬걸. 회사 생활은 그가 생각했던 것과 많이 달랐다. 인턴 시작부터 크게 어긋났다. 그는 옷에 관심이 있었지만 회사는 유통회사였고 그의 관심사와는 거리가 멀었다.


 “어느 날 회사에서 선배가 물어보더라구요. 너는 패션에 관심이 있어서 왔니, 아니면 유통 쪽에서 일하고 싶어서 왔니? 옷이 좋아서 들어왔다고 했더니, 그러면 이런 데서 일하지 말고 옷을 사는 사람이 되라고 하더군요. 하하


 그래서 그는 유통회사를 나와 진로를 바꾸게 된다. 삼성전자에 입사를 했다. 이번에도 의류쪽은 아니었다. 사실 의류나 패션 쪽에 명확한 진로 의식이 없을 때였어요. 옷을 파는 것과 사서 입는 것을 좋아하는 것의 차이가 뭔지만 어렴풋하게 알게 된 거죠.


 그가 삼성전자에 입사했을 때는 전 세계적으로 상당히 어렵던 시절이었다.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로 경기 침체가 가속화되고 있었다. “단말기 쪽으로 갔으면 좀 재미를 붙였을 지도 몰라요. 그런데 전 통신 장비, 통신 기술? 이런 분야에서 일을 했거든요. 2년 반 정도 있었는데 별 재미가 없더라구요.”


 그는 다시 학업으로 돌아갔다. 서울대에 가서 MBA를 마치고 컨설팅 회사에 들어갔다. 네모파트너즈라는 국내 컨설팅회사에서 근무했다. 국내 로컬 컨설팅업체로서의 한계도 분명히 있었지만 그래도 일은 재미있었다고 한다. 그런데 그는 결국 자신의 관심사를 떨쳐내지 못했다. 그것과 완전히 무관한 삶을 계속 산다는 게 그에겐 힘든 일이었다.


 자신이 갖고 있는 의류 생산과 유통에 대한 불만, 불편. 이런 것을 누군가는 해결해야 하지 않을까. 뭔가 기회가 있지 않을까. “그런데 그런 일을 하고 싶으면 창업을 하는 수밖에 없다는 얘길 들었어요. 하지만 바로 창업을 하기엔 전 큰 회사에서만 일해봐서 스타트업이 뭔지 너무 몰랐죠.”


초보 창업자가 구성한 막강 멤버들

그래서 그는 지인의 권유로 스타트업 리니어블에 입사했다. 그에겐 처음 경험하는 스타트업의 세계였다. 리니어블은 미아방지용 팔찌를 만드는 회사다.


 “회사를 설립한다는 거, 창업가가 된다는 거, 사실 별로 생각해보지 않았거든요. 스타트업의 문화도 잘 몰랐구요. 그런데 가서 일하면서 스타트업의 창업가, 벤처기업 문화에 대해 조금이나마 알게 된거죠. 특히 문석민 대표를 보면서 대표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됐어요. 뭐랄까. 이런 일을 하는 사람이 대표라면 나도 도전해보고 싶다는 그런 생각? 리니어블 대표와 함께 일하면서 보니 기존 직장생활에서 봤던 직장인들과는 다른 사람이었어요. 결정을 내리고 책임을 지는 자세. 전 그런 사람을 별로 못 봤거든요. 저도 그런 사람으로 그렇게 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죠.”


 자, 이렇게 김다정 대표는 창업을 결심하고 그 세계로 들어가기로 했다. 그런데 그가 가장 필요한 건 사람이었다. 창업을 하면서 사람 모으는 게 가장 힘들다면 힘들 수도 있는 일이다. 마음이 맞고, 실력이 있고, 같은 곳을 바라보는 사람들. 다행히 그에겐 절친이 한 명 있었다.


 서을선 마케터는 김다정 대표의 친구다. 8년간 교사 생활을 하다가 어느 날 갑자기 미국으로 건너갔다. 그런데 거기서 한 일이 대박이다. 의류공장에서 일을 했다고 한다! 그리고 돌아왔더니 김다정 대표가 창업을 하겠다고 덤비고 있었다. 1순위 협력자가 될 수밖에.


 다음으로는 네모파트너즈에서 전략컨설팅 업무를 하면서 김다정 대표와 호흡을 맞췄던 장찬미. 장찬미 마케터는 호주 유학시절 동대문에서 옷을 사다 현지 마켓에서 옷을 팔기도 했던 경험이 있다. 김다정 대표는 무엇이든 다 팔 수 있는 능력자라고 소개했다.


 김다정 대표가 주저없이 브라켓디바이의 핵심멤버라고 소개하는 정안나 MD. 김 대표는 그녀를 자신이 종종 다니던 의류상에서 처음 봤다. 내심 영입순위 1순위로 꼽고 있었는데 정안나 MD는 그새 동대문에서 도매상으로 사업을 시작했다가 사업을 접고 진로를 고심하고 있던 상황이었다. 그녀도 기꺼이 합류했다. 개발자의 경우 일찌감치 합류가 결정된 멤버가 있었으나 결혼 문제로 합류를 뒤로 미뤘다. 하지만 외부에서 개발 업무를 하기로 했다.


<브라켓디바이 창업멤버들. 앞줄 오른쪽이 김다정 대표. 이후 시계 반대 방향으로 정안나MD, 서을선 마케터, 장찬미 마케터.>


 이들은 절실했다. 모두에게 최소한 하나 이상씩의 반드시 성공해야 하는 이유가 있었다. 올해초 팀을 구성하고 빠르게 움직여서 지난달 사이트를 오픈하고, 628일 드디어 이들의 첫 제품을 와디즈를 통해 공개했다. 제품이 있기 때문에 크라우드 펀딩 방식으로 소비자들의 반응을 보려고 한 것이다. https://www.wadiz.kr/web/campaign/detailBacker/8916

첫 제품은 착한 여름 스카프다.


디자이너와 소비자 만나는 오픈플랫폼 꿈

브라켓디바이가 하려는 건 뭘까. 첫 상품이 착한 스카프인 이유는 뭘까.


 브라켓디바이의 의도는 단순하고 명확하다. 디자이너의 다양하고 개성있는 디자인의 의류나 잡화 등을 상품화해 소비자들이 이용할 수 있게 하자는 것이다. 디자이너들은 고객을 만날 수 있으니 좋고, 소비자들은 보다 저렴한 가격에 다양한, 질 좋은 상품을 만날 수 있다.


 지금까지 이게 안되고 있는 이유는 수많은 디자이너들이 자신들이 디자인한 제품을 상품화하는 게 힘들기 때문이다. 아무리 멋진 옷을 디자인해도 브랜드가 없으면 옷가게에서 팔기 힘들다. 최소한 일정 수준 이상의 주문이 들어온다는 전제가 돼야 옷을 공장에 맡겨서 만들어낸다. 일정 수량이 안 나올 것 같으면 생산 비용이 확 올라간다. 그래서 희귀한 디자인의 옷은 가격이 비싸지는 것이다. 그런데 그렇게 되면 소비자들은 그 옷을 잘 선택하지 않게 되고 결과적으로는 소비자들의 선택권이 줄어들게 되는 것이다.


 차별적 디자인의 제품을 거의 원가 수준에 판매함으로써 기존 유통업체들이 가져갔던 마진을 소비자와 디자이너에게 돌려주자! 이걸 하려고 하는 게 브라켓디바이다.

이번에 와디즈를 통해 올려놓은 착한 여름 스카프의 경우 가격이 12500원에 불과하다. 그야말로 마진 없이 원가에 부가세, 카드 수수료 정도만 붙은 가격. SPA 제품 가격이 2만원대 후반 정도 되는 걸 감안하면 확실히 싸긴 싸다.


 이처럼 브라켓디바이는 처음엔 디자이너들을 선별, 상품 디자인을 올려놓게 한 다음 소비자들이 이걸 보고 구매 의향을 표시하면 주문이 들어가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소량 주문이 들어가도 브라켓은 할 수 있다. 다른 상품 여럿과 함께 의류 공장에 주문을 하기 때문에 어느 정도 수량을 만들어줄 수 있어 생산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하지만 결국은 오픈플랫폼 만드는 게 꿈이란다. 디자이너들이 작품을 올려놓고 소비자들이 선택하고, 수량이 몇 매 이상 되면 공장에 주문해서 만드는 그런 시스템 말이다

 

 “가격이나 평가 등도 수요자와 공급자들이 다 알아서 하는 오픈 플랫폼을 만들고 싶어요. 디자이너들은 만들고 싶은 옷을 만들면서 자신의 옷을 좋아해주는 소비자를 만나고, 소비자들은 독특하고 개성있고 쓸모 있는 다양한 옷을 마음껏 누릴 수 있는 그런 세상을 꿈꿉니다!”

 

by wonkis

신고

TRACKBACK :: http://limwonki.com/trackback/740 관련글 쓰기

  1. Humberto Castellion

    Tracked from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삭제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2016.06.30 18:56
  2. Eternal Dilemma

    Tracked from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삭제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2016.06.30 23:57
  3. bloomberg securitization audit

    Tracked from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삭제

    인터넷과 그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에 대한 블로그.

    2016.07.01 14:31
  4. starting tooth care early

    Tracked from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삭제

    인터넷과 그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에 대한 블로그.

    2016.07.01 15:26
  5. Ferienhaus Vulkaneifel

    Tracked from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삭제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2016.07.01 17:50

오렌지가든이라는 스타트업이 서비스하는 '레츠고'는 레고를 대여하는 사업이다. 그래 여기까진 뭐 누구나 쉽게 할 수 있겠다 싶었다. 그런데 이 회사는 레고 부품 검수를 위해 검수 기계를 직접 만들었다. 실제 가서 실물을 보고는 입이 딱 벌어졌다


이거 제법 끼가 있는 회사인걸?”


 일단 현재까지의 모습만 봐도 오렌지가든은 인터넷에서 검색하면 흔히 나오는, 레고 대여 사이트 운영업체가 아니다. 부품 검수를 위해 들이는 노력이나 실제 이를 실행할 수 있는 능력, 바라보는 시장과 나아갈 방향에 있어서 확실히 다르다는 느낌을 주는 회사다.


8년 주기설(?)

오렌지가든의 권정근 대표는 고려대학교 서어서문학과 92학번이다. 대학을 졸업하고 리얼미디어코리아라는 미디어랩 회사에 합류했다. 그는 이 회사의 사번 2번일 정도로 초기 멤버였다고 한다.


 그가 IT(정보기술)의 발전과 미래에 대한 관심을 갖게 된 것은 인터넷광고라는 분야에 종사했기 때문은 아니었다. 2001년 그는 출장 차 뉴욕에 갔다가 내비게이션을 처음으로 봤다고 한다. “그때 사실 엄청난 충격을 받았어요. 내가 있는 곳을 다 추적할 수 있고, 어디 있는지 파악해서 길을 알려주는 기기라니! 당시엔 한국에서 내비게이션이 없던 시절이었던 것 같아요. 지금 생각하면 조악하지만 화면에 지도도 나왔구요. 내비게이션을 본 뒤 IT 분야에 대한 관심이 생겼죠. 이게 뭔가 세상을 바꿔놓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언젠가 IT일을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된 것도 이 때가 처음. 리얼미디어를 거쳐 메조미디어 등 인터넷 광고 업무만 8년을 했다. 2000년대 중반에는 그의 표현대로 하자면 무슨 바람이 불었는지생명보험 회사에 들어가서 라이프플래너로 일을 하게 된다. 그리고 여기서도 그는 8년간 일을 했다. 마흔 살이 훌쩍 넘어서 그는 다시 자신의 진로에 대해 고민을 하기 시작했다고 한다. 8년마다 그에겐 직업을 바꾸는 주기가 돌아오는 걸까.


 “창업 생각을 계속 했어요. 그런데 어느 날, 언제까지 계속 고민만 할 것인가. 이런 결론을 내린 거죠. 저지르자고 결론짓고 르호봇이라는 비즈니스센터에 입주 신청을 하고 기존에 하던 일을 정리하기 시작했습니다.”


 아이디어는 이미 여러 가지가 있었다. 어쨌든 모바일 앱을 만들어볼 생각이었다고 한다. 다양한 실험을 해보자는 생각에 오렌지가든이라는 회사를 설립했다. 20145월이었다. 여러 아이디어 중에서도 동영상 커뮤니케이션 툴이 그의 관심이었다. “사람들의 의사 소통이 텍스트에서 사진, 그리고 동영상으로 점점 발전하고 있다는 걸 알게 됐어요. 그런데 막상 동영상 커뮤니케이션은 여전히 불편하더라구요. 수요는 있을 텐데 제대로 된 서비스는 없다는 판단? 어차피 시장이 이런 쪽으로 간다면 기회가 있을 거라고 본 거죠.”


 이름하여 커넥트라는 서비스. 기획은 했지만 개발자를 구해야 했다. 그는 개발자를 찾기 위해 개발자 커뮤니티 등을 다니다가 메조미디어 시절 함께 일했던 개발자가 팀을 이뤄서 창업을 한 것을 알게 됐다고 한다. 이 개발자가 속한 팀과 뜻이 맞았어요. 그래서 같이 손잡고 일하기로 했죠. 아예 회사를 합치자고 해서 이 개발자가 속한 팀이 대표까지 포함해 전부 오렌지가든으로 들어오게 됐습니다.“


시행착오와 피보팅

합쳐서 넷이 된 오렌지가든 팀은 동영상 커뮤니케이션 앱 개발에 착수했다. 기획과 개발이 진행됐지만 얼마 안있어 이들은 심각한 문제가 있다는 것을 깨닫게 됐다고 한다.


 “너무 비용이 많이 드는 구조가 되더라구요. 제대로 동영상으로 대화를 하고 서비스가 관리가 되려면 상당한 비용이 들게 되는데 이걸 감당하기 힘들다는 생각이 우선 들었구요. 그렇게 해서 개발을 하더라도 돈을 벌기 쉽지 않을 거란 생각도 있었구요.”


 그냥 사업을 접을 수는 없었다. 그래서 네 사람은 워크샵을 떠났다. 난상토론을 했다. 어떤 아이템으로 하는 게 좋을까. 그때 레고 대여 사업에 대한 아이디어가 나왔다. 과거에도 고민을 해 본적이 있는 아이템인데, 미국의 레고 대여 사업인 플레이닷컴(pley.com)을 보고 자신감이 생겼다고 한다.


 이미 해외에서 하고 있는 사업. 확실한 수요가 있는 비즈니스. 그리 창조적인 비즈니스는 아니지만 사업은 그리 어려워보이지 않았다. 권정근 대표를 포함해 창업 멤버들 가운데 아빠들이 좀 있었고 이들이 공통적으로 레고에 관심이 많았다는 것도 도움이 됐다. “다들 레고를 사주다 사주다 지쳤다고나 할까요. 레고가 너무 비싼데 아이들은 자꾸 사달라고 하고. 그런데 막상 사 줘도 한 번 만들고 나면 다시 해체해서 조립하는 건 흔치 않죠.”


 레고 대여 전문 서비스 이름은 레츠고(Letzgo)로 지었다. 레고가 연상이 되기도 하고, 기억하기 쉬운 편이다. PC 인터넷이나 모바일로 주문을 하면 택배사와의 제휴를 통해 레고 제품을 집으로 가져다 주고 회수해 간다. 12개 시리즈, 330여종의 레고를 취급하고 있다.

이들은 레고 부품 수에 따라 제품 가격을 단순화했다. 가장 부품이 많은 700 piece 제품은 대여 가격 3만원이다. 시중에서 사려면 10만원 가량 하는 레고는 3만원에 즐길 수 있는 것이다. 부품 수가 줄어들면 가격도 2만원, 1만원으로 낮아진다. 서비스는 210412월 시작했다.


 빌려 줄 때마다 레고를 세척하고 부품이 다 있는지 확인해서 대여를 했다. 고된 일이었지만 레고를 고르고 사람들이 좋아하는 일을 한다는 생각에 힘든 줄 몰랐다고 했다. 그런데 사용자가 많아질수록 보통 일이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됐다.


<직원들이 레고 부품 검수를 하고 있다.>


렌탈비즈니스에서 IT 사업으로

레고는 비싸다. 특히 스타워즈과 디즈니, 히어로즈 시리즈처럼 캐릭터 제휴가 붙은 레고는 더욱 그렇다. 이 비싼 레고를 대여하면 사업이 되겠다는 생각은 이미 많은 사람이 했었다. 하지만 국내에선 어느 누구도 체계적으로 하질 못했다. 왜 그럴까. 실제로 해 보기 전에는 그도 몰랐다. 해 보고 나니 알게 됐다.


 “부품을 확인하는 게 엄청난 일이었어요. 처음엔 사람이 달라붙어서 손으로 다 확인을 했어요. 시간이 오래 걸려요. 얼마나 걸릴 것 같으세요?”

글쎄요. 꽤 걸릴 것 같은데....”

부품 700개짜리를 숙련된 사람이 해도 1시간은 족히 걸립니다.”


 기껏 대여를 했는데 부품이 하나라도 없으면 낭패다. 고객의 항의가 엄청날 것이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선 부품 검수가 필수적. 전 직원이 달라붙어서 매일 부품 검수를 해도 시간이 모자랐다. 아니, 당장 시간이 모자란 게 문제가 아니라 이래선 사업이 성장할 가능성이 없었다. 무한정 사람을 뽑을 수는 없는 노릇이니까.


 그래서 이들은 검수 기계를 직접 고안했다. 우선 부품 확인 및 분류 소프트웨어를 내부에서 직접 개발하고 관련 기계장치를 만들 수 있는 업체에 의뢰해 장비를 사들였다. 조립을 하고 나니 레고 부품 검수 장비 마크I’(권 대표가 붙인 이름이다)가 완성됐다.


 이 장치는 검수에 걸리는 시간을 6분의 1로 단축시켰다. 60분이 걸리는 일을 10분이면 해

치운다. 지금 마크II가 개발 중인데 이게 완성되면 시간은 더 단축된다. 권 대표는 아예 이런 기계를 병렬로 붙여서 수십대를 돌릴 수 있게 한다는 방침이다. 그가 검수에 이렇게 공을 들이는 것은 이 비즈니스의 근본이 대여가 아니라 DB(데이터베이스) 관리라는 것을 알았기 때문이다.


 내가 그를 찾아갔을 때 회사 안쪽 사무실에는 수십만, 수백만 개의 부품이 종류별로 분류, 포장돼 있었다. 그는 부품이 2만종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소비자들이 느끼는 레츠고의 가장 차별화된 장점은 부품을 분실해도 책임을 묻지 않는다는 점. 엄청난 경쟁력이라고 할 수 있다. 빌리는 사람 입장에서 가장 신경쓰이는 부분인데, 부담없이 빌릴 수 있게 된다.


 그러면 부품을 분실하면 어떻게 커버를 할까. “해외 직구를 통해서 구매를 합니다. 다양한 사이트를 통해서 결국 부품을 찾아서 끼워넣어야죠.”


 레츠고가 나오기 전에 이미 블록드림, 브릭온 등 레고 대여 서비스들이 있었다. 그런데 대부분 폐업을 했거나 사업이 잘 안되고 있다. 이런 서비스들은 공통적으로 검수 설비를 갖추지 않았고, 분실에 대해 벌금을 무는 구조로 돼 있다. 사업을 크게 키우기 힘든 구조다.


<오렌지가든이 개발한 레고 부품 검수 기계장비>


 그의 꿈은 레고 대여 업체가 아니다. 그는 결국 전반적인 장난감 대여 사업으로 업을 확장하려고 하고 있다. 한걸음 더 나가 창작 레고, 창작 장난감으로 영역을 확장하려고 한다. 현재 블록완구 시장은 300억원(추정)에 불과하기 때문에 이것에만 의존해서는 성장에 한계가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최종적으로는 집에 있는 중고 장난감, 중고 레고를 전부 밖으로 끌어내려고 합니다. 이런 중고 레고나 블록 완구를 저희가 사들여 창작 완구화해 부가가치를 높여서 다시 판매를 하는 거죠. 앞으로 할 게 무궁무진합니다. 어린이부터 어른에 이르기까지, 장난감을 좋아하는 사람은 많고 특히 레고와 같은 블록완구를 좋아하는 사람은 엄청나게 많고, 그 사람들은 점점 늘어나고 있으니까요.”


by wonkis 

신고

TRACKBACK :: http://limwonki.com/trackback/739 관련글 쓰기

  1. Beau Piacenza

    Tracked from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삭제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2016.06.17 23:33
  2. Kathlene Sosbee

    Tracked from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삭제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2016.06.18 02:11
  3. Anthony Bruns

    Tracked from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삭제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2016.06.18 03:14
  4. Drink Lord

    Tracked from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삭제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2016.06.18 03:18
  5. Bird Cross

    Tracked from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삭제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2016.06.19 04:22
  6. Maryann Apfel

    Tracked from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삭제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2016.06.19 05:42
  7. Guadalupe Goracke

    Tracked from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삭제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2016.06.19 10:21
  8. Caprice Nickels

    Tracked from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삭제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2016.06.19 11:57
  9. Arnoldo Avanzato

    Tracked from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삭제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2016.06.19 13:31
  10. Conrad Vien

    Tracked from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삭제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2016.06.19 15:04
  11. Mariela Rodney

    Tracked from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삭제

    인터넷과 그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에 대한 블로그.

    2016.06.19 15:26
  12. Woodrow Brookshear

    Tracked from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삭제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2016.06.19 16:38
  13. Jennie Hoefling

    Tracked from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삭제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2016.06.19 18:14
  14. Clay Sappah

    Tracked from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삭제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2016.06.19 19:48
  15. Marion Hilz

    Tracked from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삭제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2016.06.19 22:55
  16. Penney Cragin

    Tracked from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삭제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2016.06.20 00:30
  17. Software Ingeniero

    Tracked from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삭제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2016.06.20 01:36
  18. Mike Botterbusch

    Tracked from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삭제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2016.06.20 08:13
  19. Laverne Mackeen

    Tracked from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삭제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2016.06.20 09:45
  20. Rudy Mittag

    Tracked from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삭제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2016.06.20 11:20
  21. Lynetta Purfeerst

    Tracked from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삭제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2016.06.20 13:01
  22. Horace Ketelhut

    Tracked from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삭제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2016.06.20 16:18
  23. Keith Shifflette

    Tracked from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삭제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2016.06.20 17:51
  24. Demetria Maxham

    Tracked from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삭제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2016.06.20 19:20
  25. Marlen Hoyer

    Tracked from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삭제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2016.06.20 20:52
  26. Alvaro Nicol

    Tracked from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삭제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2016.06.20 22:23
  27. Thanh Ricketts

    Tracked from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삭제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2016.06.21 17:31
  28. Fred Bigus

    Tracked from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삭제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2016.06.22 12:22
  29. Cleo Sherrill

    Tracked from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삭제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2016.06.22 13:41
  30. Many Challacombe

    Tracked from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삭제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2016.06.22 15:00
  31. earn online profits

    Tracked from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삭제

    인터넷과 그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에 대한 블로그.

    2016.06.22 16:14
  32. Sharmaine Speidell

    Tracked from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삭제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2016.06.22 16:20
  33. Trena Durrant

    Tracked from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삭제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2016.06.22 17:39
  34. Ivelisse Libbee

    Tracked from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삭제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2016.06.22 19:00
  35. Gilberto Souto

    Tracked from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삭제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2016.06.22 20:19
  36. Charley Peel

    Tracked from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삭제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2016.06.22 21:39
  37. Veronica Thaden

    Tracked from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삭제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2016.06.22 22:58
  38. Fermin Anselm

    Tracked from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삭제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2016.06.23 00:17
  39. recommended

    Tracked from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삭제

    인터넷과 그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에 대한 블로그.

    2016.06.23 07:05
  40. Mickey Mouse

    Tracked from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삭제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2016.06.24 15:11
  41. usb stick repair tool free

    Tracked from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삭제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2016.06.24 23:21
  42. Jeanie Ehl

    Tracked from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삭제

    인터넷과 그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에 대한 블로그.

    2016.06.28 15:52
  43. Kanesha Keuler

    Tracked from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삭제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2016.06.28 16:42
  44. продажба апартаменти ново строителство сливен

    Tracked from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삭제

    인터넷과 그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에 대한 블로그.

    2016.06.28 17:36
  45. Graphiciran

    Tracked from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삭제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2016.06.29 12:57
  46. Tennille Widera

    Tracked from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삭제

    인터넷과 그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에 대한 블로그.

    2016.06.29 18:44
  47. Michaele Enrique

    Tracked from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삭제

    인터넷과 그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에 대한 블로그.

    2016.06.30 02:45
  48. Voncile Hering

    Tracked from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삭제

    인터넷과 그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에 대한 블로그.

    2016.06.30 03:48
  49. Free Trials

    Tracked from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삭제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2016.06.30 10:23
◀ Prev 1 2 3 4 5  ... 362  Next ▶
BLOG main image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인터넷과 그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에 대한 블로그.
by wonkis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24)
뉴미디어 세상 (118)
게임이야기 (66)
임원기가 만난 사람들 (55)
(책)네이버 성공 신화의 비밀.. (59)
夢幻泡影-삶과 꿈,살아가는.. (52)
책 다시보기 (24)
한국의 스타트업 (270)
San Francisco&Berkeley (29)
스타트업 소식 (12)
한국의 스타트업 시즌2 (20)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VC (13)

달력

«   2016/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4,035,375
  • 1,9912,125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wonkis'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