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전 처음 봤을 때 패기있는 대학생 창업가였다. 시간이 흘러 다시 만난 그는 여전히 창업가였지만 좀 달라져 있었다. 자신만만하게 거창한 비전을 선포하기보단 한 걸음씩 가겠다고 했다. 사업이 얼마나 어려운지 배웠다고도 했고, 과거의 자신의 모습을 떠올리며 ‘부끄러워 숨고 싶은 심정’이라고도 했다. 하지만 이어지는 그의 지난 사업 과정을 들으며 부끄러워할만하다기 보다는 그가 상당히 성숙해졌기 때문이라는 생각이 앞섰다. 그리고 그는 여전히 꿈을 품고 있었다. 어찌보면 이제 그는 꿈을 이야기하기보다 꿈을 실현해나가는 사람이 돼 있었다. 무엇보다 한동안 연락이 잘 닿지 않았던 그로부터 다시 연락이 왔다는 것이 나는 너무 반가왔다. 퇴근길에 하이퍼커넥트 안상일 대표를 만나 그간 살아온 얘기를 들었다. 7년 만의 만남은 뜻깊었다. 

◆꿈은 있었지만 현실화하지 못했다

7년 전 대학생 안상일은 레비서치라는 벤처기업의 대표였다. 2007년 2월 서울대 사내벤처로 시작한 레비서치는 검색기술회사였다. 당시 이 회사가 내세운 ‘신뢰도 추정 알고리듬’이라는 것은 개개인의 평판을 모아 편차를 최소화한 뒤 수치로 표시하는 기술이다. 서울대 재료공학과 00학번인 안 사장과 수학과 01학번인 김형주 CTO(최고기술책임자)가 주축이 된 서울대 재학생들 7명이 모여 사업을 시작했다. 

 사업을 시작하기 전 그는 서울대 벤처동아리인 서울대학생벤처네트워크에 들어가 창업으로 대박을 친 선배들을 만나고 이들의 노하우를 직간접적으로 접하면서 창업의 꿈을 키웠다. 감을 익히기 위해 직접 장사 경험도 해 봤다. 학교에서 김밥도 팔아보고 IT분야 컨설팅 일을 하기도 했다. 하지만 그의 본격적인 사업은 레비서치가 처음이었다. 

 당시 안 대표는 네오위즈와 첫눈을 만들었고 블루홀스튜디오와 본엔젤스벤처파트너스를 설립한 장병규 대표를 롤모델로 삼았다고 한다. 장병규 대표가 개발한 국내 토종 검색엔진 ‘첫눈’을 뛰어넘는 기술을 개발하겠다는 포부를 가졌다. ‘구글을 뛰어넘는 검색 기술을 우리라고 못 만들란 법이 있냐’ 그의 패기있는 일성이 기억난다. 우선 서울대 전체 시스템에서 레비서치의 검색 기술을 사용하고, 샌프란시스코에 법인을 세워 국내보다 미국에서 먼저 상용 서비스를 시작한다는 게 당시 그의 계획이었다. 홈페이지도 오픈하고 신뢰도 추정 알고리듬이라는 것의 신선함이 관심을 끌면서 투자가 이어졌다. 

 하지만 불과 1년여만에 곳곳에서 문제가 터지기 시작했다. 우선 2008년 리만브라더스 사태로 촉발된 글로벌 금융위기로 인해 투자자들이 손을 거두기 시작했다. 하지만 이보다 더 큰 문제는 제품이 제대로 나오지 않았다는 점이었다. 이에 대해 그는 냉혹하게 평가했다. 

 “프로덕션 능력이 없었습니다. 꿈은 있었으나 현실로 이뤄낼 역량이 없었어요. 어쩌면 그게 학생 창업의 문제점 아니었을까 싶습니다. 물론 모든 학생들이 다 그런 것은 아니겠죠. 당시 저는 비전은 명확했지만 이를 서비스화하고 비즈니스화하는 방법을 잘 몰랐습니다.”

 투자가 중단되자 30여명에 달하는 직원들과 함께 하기 어려워졌다. 서비스를 중단할 수밖에 없었다. 현실은 혹독했다. 자동차와 집, 예금 등 모든 재산을 팔아 임직원들의 마지막 월급과 회사 미지급금을 해결하고 나니 빈털터리가 됐다. 아니, 개인적으로 상당한 빚도 떠안게 됐다. 

<하이퍼커넥트 창업멤버 3인방. 왼쪽부터 안상일 대표, 정강식 CTO, 용현택 COO>

◆내가 선택한 삶

왜 평범한 삶을 선택하지 않았을까. 크게 실패를 경험하고 그는 한때 그런 생각도 했다고 한다. “평범하게 대학 졸업하고 취직해서 돈 버는 친구들을 부러워하기도 했어요. 나는 왜 평범한 삶을 선택하지 않았을까. 그 전엔 사실 그런 생각을 한 적이 없었죠. 처음부터 저는 창업의 길을 갔으니까요. 하지만 실패를 겪고 개인적으로 많이 힘들어지자 평범하게 사는 길을 거부한 것에 대해 처음으로 후회가 밀려오기도 하더군요. 때론 삶이 너무 힘들게 느껴지기도 했어요.”

 담담하고 차분하게 그가 이야기를 이어갔다. 그래도 삶을 포기할 순 없지 않은가. 그는 아직 젊었다. 실패를 했지만 그동안 축적된 사업 경험도 있었다. 이제 와서 그가 토익공부하고 상식시험보고, 면접 준비해서 대기업에 들어갈 리도 만무했다.

 그때 장병규 대표의 도움을 받게 됐다. 안 대표는 과거 병역특례로 네오위즈에서 일하면서 장병규 대표를 알게 됐다. 처음 그의 사업 목표를 세우는데 장 대표가 상당한 롤모델 역할을 했는데 이번엔 실패한 뒤 재기할 수 있는 도움도 얻게 된 것이다.

 그는 장 대표로부터 돈을 빌려 매물로 나온 온라인 커뮤니티 업체를 계약금만 주고 인수해 운영했다. 틈나는 대로 컨설팅 일도 계속했다. 사진 스튜디오를 운영하는 일을 하기도 했다. 그야말로 닥치는대로 일을 했다. 그러던 중 다시 사업의 기회가 찾아왔다. 결국은 아이디어가 중요했다.

 “2011년 구글이 웹RTC(Real Time Communication)를 공개한 적이 있었어요. 이 기술을 활용하면 P2P로 영상 음성 등을 주고받을 수가 있어서 비용을 낮출 수가 있죠. 서버비용 부담이 크게 줄어드는 거거든요. 이걸 모바일에서 활용해보면 어떨까 이런 생각을 한 게 다시 창업에 도전하게 된 계기가 됐습니다.”

 이 기술을 보고 처음 아이디어를 생각해낸 것은 그의 친구인 정강식. 서울대 컴퓨터공학과 00학번으로 대학시절부터 동아리에서 함께 생활했던 정강식은 대학 졸업 후 금융결제원에 들어가 일을 하고 있었다. 금융결제원에 다녔지만 그는 계속해서 뭔가 새로운 걸 만들 수 없을까 하고 생각했다고 한다. 직접 코딩하는 것을 좋아해 회사 일을 마치고 집에 돌아오면 이것저것 만들어보기도 했다고. 그는 웹RTC를 보면서 이를 상용화하는 회사를 만들어보자고 생각하고 2013년 친구 안상일을 찾아갔다. 안상일은 이날 그에게 네오위즈 병역특례 시절 알게됐던 친구 용현택을 소개해줬다. 포항공대 컴퓨터공학과 석사를 마치고 벤처기업을 창업했지만 앱을 만들어 실패를 경험한 용현택은 2013년 8월 친구 안상일을 만나러 갔다. 역시 창업 경험이 있는 그와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기 위해서인것. 셋이 다함께 만난 것은 이때가 처음이었다. 이날 셋은 영화 ‘설국열차’를 함께 봤다. 그리고 바로 함께 창업했다. 

 기획은 안상일이, 개발은 정강식과 용현택 두 사람이 함께 했다. 정강식은 금융결제원을 다니면서 낮에는 일하고 밤에는 집에 와서 개발에 몰두하는 고단한 시간을 보냈다. 그래도 항상 코딩이 취미이자 장기였기에 즐겁게 할 수 있지 않았을까. 11월에 결과물이 나왔다. 첫 작품에 이들은 스페인어로 ‘행운’이라는 뜻을 가진 ‘아자르(Azar)’라는 이름을 붙여줬다. 

◆세계 최초의 모바일 비디오메신저

아자르는 쉽게 말하면 영상채팅서비스다. 안상일 대표는 모바일 비디오 메신저라고 강조했다. 그리고 모바일 비디오 메신저로는 세계최초란다! 검증이 필요하겠지만 이같은 방식의 앱이 없다는 게 그의 설명. 

 이 서비스를 위해 구글의 웹RTC를 기반으로 하이퍼RTC라는 플랫폼을 하이퍼커넥트가 만들었다. 실시간 영상 음성 텍스트 커뮤니케이션을 위한 최적의 플랫폼이란 게 안 대표의 설명. 무엇보다 비용이 적게 든다. 안 대표는 “유저 1인당 비디오 메신저 비용이 한달에 0.3원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안 대표가 서비스를 보여줬다. 전 세계에 있는 누구든 이 서비스를 이용하는 사람과 영상 대화를 나눌 수 있다. 친구를 사귈 수도 있고 외국어를 배우는 데 활용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또 게임처럼 시간을 즐겁게 보내기 위한 방안도 될 수 있겠다. 그렇다. 그냥 즐기는 서비스다.

 “사실 다들 외롭잖아요. 누구든 대화를 나누고 싶은 상대를 찾고 있구요. 그런 사람들이 세상엔 정말 많습니다. 그래서 이 서비스가 될 거라고 생각했죠.”

 이번에 이런 그의 생각은 맞아떨어졌다. 작년 11월에 출시해 8개월여만에 사용자 850만명을 모았다. 어마어마한 숫자다. 이용자의 10% 안팎만 한국 사람이고 나머지는 죄다 외국인들이다. 앱을 실행하면 전 세계에서 이 앱을 실행한 사람들이 뜬다. 그 중 나와 대화를 나눌 만한 사람을 앱이 추천해준다. 외국의 친구들과 대화를 나눌 수도 있다. 언어를 몰라도 걱정할 필요 없다. 간단한 인사말 정도는 앱에서 알려준다. 지역에 따른 언어 팁이 뜬다. 

 핵심은 유료화 모델. 그냥 단순히 비디오 메신저라고 생각했지만 세계인과 대화를 나눌 수 있다는 것에서 기발한 유료화 모델이 탄생했다. 대화 상대와 지역을 특정하려면 돈을 지불해야 한다. 성별을 선택할 수도 있고 특정한 지역의 사람들을 선택할 수 있다. 이를테면 여성들하고만 대화를 하고 싶으면 성별을 특정하면 되는데 이러는 데 돈이 든다. 영국에 사는 사람하고만 대화를 나누고 싶으면 이 역시 특정할 수 있다. 돈만 내면 말이다. 이게 돈이 됐다. 매출이 빠른 속도로 늘어나고 있다. 

 수익모델이 없는 서비스는 하지 않겠다. 이게 그가 첫 사업 실패에서 얻은 교훈이었다. 실행력이 최선이다. 비전이 아무리 좋아도 만들어내지 못하면 소용없다. 두번째 교훈. 마지막으로 소비자들이 선택해주지 않으면 무용지물이다. 세번째 교훈. 그는 이런 세 가지 교훈을 기반으로 아자르를 만들어냈고, 보란듯이 순항하고 있다. 

 하지만 이제 시작일 뿐이다. “새로운 것에 도전하고픈 마음이 계속 있었어요. 특히 글로벌 시장에 통하는 걸 만들고 싶었죠. 이제 시작일 뿐이지만 시작이 좋습니다. 소비자들이 선택해주고 이용한다는 것에 감사할 따름입니다. 이제 진짜 세계적인 서비스가 되야죠!” 

by wonkis


TRACKBACK :: http://limwonki.com/trackback/651 관련글 쓰기

  1. visit the up coming document

    Tracked from visit the up coming document  삭제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2014/09/07 18:01
  2. Nike Air max 90 Women

    Tracked from Nike Air max 90 Women  삭제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2014/09/08 01:10
  3. http://firstanniversarygift.net

    Tracked from http://firstanniversarygift.net  삭제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2014/09/08 10:27
  4. office equipment

    Tracked from office equipment  삭제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2014/09/08 12:37
  5. nike air max classic goedkoop

    Tracked from nike air max classic goedkoop  삭제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2014/09/09 04:36
  6. nike air max new models

    Tracked from nike air max new models  삭제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2014/09/09 12:00
  7. this guy

    Tracked from this guy  삭제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2014/09/10 08:33
  8. nike air Max 1 red

    Tracked from nike air Max 1 red  삭제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2014/09/12 18:03
  9. nike air max dames

    Tracked from nike air max dames  삭제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2014/09/12 19:07
  10. webpage

    Tracked from webpage  삭제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2014/09/13 04:54
  11. Hay Day Hack No Survey

    Tracked from Hay Day Hack No Survey  삭제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한국의 스타트업-(169)하이퍼커넥트 안상일 대표

    2014/09/14 07:12
  12. Alphafuelxtresults.Com

    Tracked from Alphafuelxtresults.Com  삭제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2014/09/14 10:39

정말 다들 스토리도 많고 사연도 많다. 항상 그렇듯, 이번에도 이렇게 다양하고 많은 스토리를 다 담아낼 수 있을까 걱정이 앞선다. 줄기차게 시도해서 자신이 하고자 하는 바를 찾아내는 것. 창업가들에겐 그런 게 있었다. 특히 남에게 구속을 받거나 무엇에 얽매이지 아니하고 자신의 뜻대로 행동할 수 있는 상태를 ‘자유혼’이라고 부른다고 한다는데, 이번에 소개할 퍼플즈의 송훈 대표에게선 그런 자유혼 같은 게 느껴졌다. 

◆타고난 사업가 기질

중학생 시절을 캐나다에서 보내고 대학때 미국으로 건너간 학생 송훈. 캘리포니아주립대 산타바바라 캠퍼스에 02학번으로 입학하게 된다. 학창 시절을 미국과 캐나다 등 외국에서 보낸 영향이 있었을까. 대학에서 그는 그냥 교과 과정만 따라가는 학생은 아니었던 것 같다. 그에게 어떤 끼가 있었더 것은 분명해보인다. 그때부터 그는 사업을 해보겠다는 생각에 이것저것 시도해봤다고 한다.

 그 중 그가 공개한 한 가지는 김밥 장사. 미국의 파티문화를 활용해 김밥을 팔 생각을 한 것이다. “미국에서는 집에서 파티를 해서 사람들을 초대하는 경우가 많쟎아요. 그런데 파티를 해 보면 먹을 게 떨어질 때가 종종 있어요. 김밥을 캘리포니아 롤과 비슷하면서도 칼로리가 훨씬 낮은 건강식으로 알려서 집집마다 다니면서 팔았죠.”

 일식 집에서도 김초밥을 팔 텐데, 그가 내세운 경쟁력은 배달을 해 준다는 것, 그리고 가격이 훨씬 저렴하다는 점이었다. 김밥은 제법 잘 팔렸다. 그런데 얼마 안 가서 중단할 수밖에 없었다. 미국에서 음식을 만들어 팔기 위해선 FDA의 승인 등 까다로운 조건을 충족해야 하는데 전혀 그런 준비가 돼 있지 않았을 뿐 아니라 그러려고 하지도 않았기 때문이었다. 

 처음부터 그는 김밥 장사를 계속할 생각은 아니었다. 다만 자신이 생각한 가설이 시장에서 통하는지 눈으로 확인해보고 싶었던 것 뿐이었다고 한다. 대학 재학 중 CES에서 아르바이트 일을 하기도 했던 그는 그곳에서 IT에 관심을 갖게 됐고 군 복무를 리텍(LEETEK)이라는 진동벨 제조업체에서 병역특례로 대신하게 된다. 똑똑한 그는 IT업계의 움직임을 보면서 IT산업은 영업이 다가 아니다라는 걸 알게 됐다. “진정성이 있어야 하더라구요, 무엇보다 기반이 되는 기술이 중요하구요.”

 사실 그가 일찌감치 창업에 관심을 갖고 사업가가 되는 것을 너무나 자연스럽게 받아들인 것은 사업가인 아버지의 영향이 컸다고 한다. 이미 어릴적부터 자신의 미래를 그리고 있었지만 실제로 실행에 옮기기 위해선 연습이 필요했다. 한국에서 병특을 마치고 다시 미국으로 돌아온 그는 졸업후 2011년까지 물류업체인 UPS에서 일을 했다. “UPS는 실제 물건이 어떻게 움직이는지를 알 수 있는 곳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재화의 이동을 알아야 사업을 할 수 있을 거라고 판단했어요.” UPS에서 경험을 쌓고 그는 2012년 한국에 들어왔다. 이번엔 진짜 사업을 하기 위해서였다. 하지만 그 전에 그가 해결해야 할 일이 있었다. 

<퍼플즈 송훈 대표가 대표상품 레코(RECO)를 보여주고 있다.> 

◆친구 설득해 창업

한국-미국-캐나다를 오가며 학창 시절을 보냈지만 친한 친구는 한국에 있었다. 2012년 당시 한국과학기술원(KAIST) 전산학과 석사과정을 마치고 박사과정에 막 입학했던 양해륜을 찾아갔다. 양해륜 역시 창업과 진학을 놓고 갈등하고 있었다. 이왕이면 자신과 함께 창업을 하자고, 송훈은 친구 양해륜을 설득했다.

 친구의 설득에 마음이 동했을까,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찾고픈 열망이 더 강했을까. 양해륜은 송훈과 함께 2012년 4월 퍼플즈를 설립했다.  

 그런데 당시 이들은 창업을 어떻게 할지, 아무 아이템이 없었다고 한다. 막연하게 사람이 살아가는데 기여할 수 있는 기술 회사를 만들겠다는 마음에 person과 people을 조합, 퍼플즈라는 회사를 만들었지만 사업 영역을 정하진 못한 상태였다. “예전부터 한국의 기술과 문화를 세계에 알리는 그런 일을 하고 싶다고 생각했어요. 사실 처음 창업할 때는 이런 막연한 생각 속에 기술력만 있으면 뭐든 만들 수 있을 줄 알았죠.”

 경영대를 나온 송훈 대표가 친구인 양해륜을 설득한 것도 경영과 기술의 조합이 사업에 최적이라고 판단했기 때문. 처음 시작할 때부터 자신이 책임지고 자금을 끌어올테니 원하는 대로 만들어 줄 것을 요청했다. 원하는 대로 뭐든 만들 수 있다는 게 참 대단한 경지인데, 그는 당연히 그렇게 되는 줄 알았단다. 

 이들의 첫 작품은 시럽(Syrup)이라는 쿠폰적립 서비스였다. 매장별, 브랜드별로 쿠폰에 포인트 등을 적립해주는 서비스였는데 소상공인 등 자영업자 중심의 로컬마켓을 노린 것 같은데, 잘 안됐다. 우선 생각했던 것보다 시장이 작았고 사람들에게 이것을 쓰게 하는게 너무 어려운 일이었다. 

 하지만 의미가 없지는 않았다. 이들이 시럽이라는 서비스를 진행한 기술은 이른바 고주파인식기술이라는 것인데 사람이 들을 수 없는 영역의 소리를 인식하는 기술을 활용해 쿠폰적립을 가능하게 한 것이었다. “스피커에서 우리는 들을 수 없지만 다양한 영역대의 소리가 나오거든요. 이 중 사람이 못 듣는 영역대의 소리가 스피커에서 흘러나오고 이를 스마트폰앱에서 인식하면 자동으로 도장이 찍히는 그런 방식입니다.”

 이런 생각을 한 게 신기할 따름. 그는 아이디어 수준으로 얘기를 했는데 CTO와 개발팀장이 이를 3개월만에 가능하도록 구현했다고 한다. 다만 이 방식의 문제점은 앱도 깔아야 하고 매장에 영업도 해야된다는 점이었다. 양쪽을 모두 신경써야 하는 셈. 항상 그렇지만, 소비자에게 너무 많은 것을 요구하면 원하는 것을 얻기 힘들다. 아무리 좋은 서비스라고 하더라도 너무 귀챦게 하면 환영받지 못한다. 

◆레코, O2O 시장 공략

그래도 송 대표는 그냥 포기하진 않았다. 이를 일종의 플랫폼으로 전환하기로 한 것. 이름하여 사운드태그(Sound Tag).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소리를 인식하는 플랫폼. 고주파(18~20MHz)를 내보내 사용자의 스마트폰이 인식하도록 하는 기술이 기반이다.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범용스피커와 스마트폰 사운드태그 앱만 있으면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예를 들어 특정 매장에 방문시 자동으로 할인쿠폰이 발급되는 식이다. 쿠폰이 고주파를 통해 발급되기 때문에 매장 방문 인증이나 쿠폰발급, 할인카드 제시 등 귀챦은 절차가 필요없다. 

 일이 잘 풀리지 않는 와중에도 오프라인 매장과 고객의 스마트폰을 연결해보겠다는 기조는 계속 지켜온 것 같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퍼플즈는 최근 저전력 블루투스(Bluetooth LE) 기반의 아이비콘 송신기 ‘레코(RECO)’를 개발해 출시했다. 레코는 인식한다는 의미의 ‘Recognize’와 추천한다는 의미의 ‘Recommend’ 두 가지 단어의 합성어로 애플로부터 인증을 받은 아이비콘 제품. 물론 안드로이드와 iOS 모두 지원된다.

 레코의 가장 큰 장점은 실내에서 위치인식이 가능하다는 것. 특히 50m 범위 내에 들어오면 오차 범위가 불과 몇 cm정도로 정교한 위치 측정이 가능하다. 예를 들어 현대백화점과 계약을 체결하고 백화점이 레콘을 매장에 설치하면 이 기기가 고객이 매장에 왔을 때 위치를 인식하게 된다. 고객에게 다양한 쇼핑정보를 알려줄 수도 있고, 쿠폰을 보내주는 것도 가능하다. 업체 입장에서는 고객의 움직임을 알 수 있을 뿐 아니라 결제 서비스 등까지 제공할 수 있다. 또 GPS 인식이 안돼 불가능했던 건물 실내 내비게이션도 가능하다. 건물에 들어가서 지도를 실행하면 내 스마트폰의 위치를 인식하고 길을 알려주는게 가능하다는 뜻이다. 

 2014년 7월말 현재 퍼플즈는 편의점, 마트, 백화점 등 8000여개 매장과 계약을 체결하고 비콘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 일단 매장과 계약을 체결하면 이 매장을 통해 여러가지 서비스를 하고 싶은 다른 앱들과 연결될 수 있기 때문에 매출 기반을 확장할 수 있다. 즉 비콘은 매장과 앱들을 대상으로 하는 B2B서비스인 셈이다.

 경쟁제품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1만원 안팎으로 제조원가가 가장 싸면서도 디자인이 우수하다는게 장점. 그동안 사운드태그 기술 등을 개발하면서 인식의 정확성과 보안성 등을 높여 성능도 탁월하다는 게 송 대표의 설명이다. “연말까지 일단 2만개 매장으로 서비스를 확대하는 게 목표입니다. 오프라인과 온라인을 연결하는 O2O 분야에서 국내 뿐 아니라 글로벌 시장을 공략할 계획입니다.”

by wonkis

TRACKBACK :: http://limwonki.com/trackback/650 관련글 쓰기

  1. nike air max online

    Tracked from nike air max online  삭제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2014/09/05 19:11
  2. check out here

    Tracked from check out here  삭제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2014/09/05 20:24
  3. http://www.benefitsofchaitea.com/

    Tracked from http://www.benefitsofchaitea.com/  삭제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2014/09/06 03:35
  4. nike air free

    Tracked from nike air free  삭제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2014/09/07 10:44
  5. donde comprar air max 90 baratas

    Tracked from donde comprar air max 90 baratas  삭제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2014/09/07 13:28
  6. www.homeimprovementdaily.com

    Tracked from www.homeimprovementdaily.com  삭제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2014/09/12 06:51
  7. online nike air max

    Tracked from online nike air max  삭제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2014/09/13 05:27
  8. upm.my

    Tracked from upm.my  삭제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2014/09/13 10:19
  9. goji pro

    Tracked from goji pro  삭제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2014/09/13 15:40
  10. relevant web page

    Tracked from relevant web page  삭제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2014/09/13 15:54
  11. casino

    Tracked from casino  삭제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2014/09/14 19:34
  12. buy nike air max thea

    Tracked from buy nike air max thea  삭제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2014/09/15 16:30
◀ Prev 1 2 3 4 5  ... 318  Next ▶
BLOG main image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인터넷과 그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에 대한 블로그.
by wonkis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636)
뉴미디어 세상 (117)
게임이야기 (66)
임원기가 만난 사람들 (55)
(책)네이버 성공 신화의 비밀.. (59)
夢幻泡影-삶과 꿈,살아가는.. (51)
책 다시보기 (23)
한국의 스타트업 (205)
San Francisco&Berkeley (29)
스타트업 소식 (10)
한국의 스타트업 시즌2 (15)

달력

«   2014/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2,400,841
  • 2,8653,834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wonkis'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