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 지나간 일에 대해 가정을 한다는 것은 사실 매우 허무한 일이다.하지만 우리는 살면서 알게 모르게 그런 가정을 많이 하곤 한다.그러면서 과거를 재구성하기도 하고,역사와 현실의 의미를 다시 한번 생각해보기도 하게 된다.새롭게 가정하게 되는 과거의 그 사실이 자기 자신과 관련된 일이라면,게다가 그것이 자신의 인생을 바꾸는 일이었다면 한번쯤 그런 가정을 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프리챌을 창업했고 지금은 유아짱으로 재기를 모색하고 있는 전제완 사장이 바로 그런 케이스다.그가 감옥에 있던 중 프리챌과 SK사이에 진행되던 매각 딜은 무산되고 프리챌은 결국 새롬기술에 팔리게된다.전 사장은 프리챌이 SK에 매각됐다면 부채 문제도 해결되고 회사가 지금의 상황까지 이르진 않았을 것이며 SK의 싸이월드 인수에도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주장한다.물론 이것은 그의 ‘가정’이자 ‘주장’이지만,프리챌의 창업자로서 대기업의 투자를 추진해왔던 그의 말을 전혀 불가능했던 일이라고 무시하기도 쉽지 않을 뿐더러 그런 가정 자체가 인터넷사에 대해 많은 것을 생각케 하는 것 같다.메신저로 그와 오랜 시간에 걸쳐 나눴던 대화들을 재구성해봤다.
(참고로 전 사장이 창업한 프리챌의 지난 이야기와 전 사장의 현재 스토리에 대해 궁금하신 분은 그가 최근 오픈한 블로그 를 직접 방문하시는 것이 좋을 것 같다)

-떠올리기 싫은 기억일 수 있겠지만 구속되던 당시 얘기를 좀 들었으면 좋겠다.
 2002년 12월 3일 주금가장납입 혐의로 긴급 체포됐다.한양대에 강의가 있어 오전 7시에 옷을 입고 있었는데,갑자기 아파트 현관문을 두드리는 소리에 문을 열자 "서울지검 OOO호 검사실에서 나왔습니다. 전제완씨는 특정경제가중처벌법 위반으로 긴급체포하겠습니다." 라는 소릴 들었다.그야말로 아침에 일어나보니 감옥이었다.

-전혀 아무런 조짐이 없었나?
직전까지 나는 전혀 그런 조짐을 알지도 못했다.가장납입 부분은 결국 무죄 판결을 받게 됐지만 나중에 문제가 됐던 것은 프리챌 대표로 있을 당시 대표이사로서 회사의 부채를 대신 지고 있던 부분이었다.내가 구속되고 나서 새롬과의 딜이 진행되면서 대표이사가 바뀌고 대표이사에서 물러나는 과정이 있었는데,상식적으로 그렇게 되면 대표이사 명의로 지고 있던 회사의 부채 역시 새로운 대표에게로 옮겨가야 하는데 나는 구속중이라 이런 일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했고 그 누구도 나에게 이런 과정을 제대로 알려주지 않았다.출소하고 나서 정말 분통이 터졌지만 결국은 모든 위험을 관리하지 못했던 나의 책임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출소하고 나서 공백이 좀 있었던 것 같다.그 기간중 어떤 일이 있었나?
 2004년 12월 출소한 뒤에도 내가 갖고 있던 가장 큰 의문은 2002년 당시 내가 왜 그렇게 갑자기 구속됐고 회사가 그 지경에 이르게 됐는지 이해를 하지 못한다는 거였다.그래서 출소한 뒤 내가 긴급 체포되던 시점을 전후로 해 어떤 일이 있었고 그 뒤로 회사가 어떻게 됐는지를 집중적으로 파헤쳤다.
또 한가지는 내가 지고 있던 240억원의 부채때문에 정상적인 생활을 할 수 없어서 이것을 해결하는데 많은 시간을 보냈다.

-부채는 해결됐나.
 2월20일자로 신분이 회복됐다.법원에 파산신고하고 면책 결정을 받기까지 1년이 걸렸다.세금문제도 있었는데 그것이 해결되는 시기가 올해 2월20일이었다.5년 동안 이것 때문에 계속 고생을 했다.

-오랜 시간이 걸렸다.한 개인으로서 감당하기 힘들었을 것 같은데.
여러번 죽으려고도 했다.한동안 내 친구 하나는 아침마다 전화해서 내가 살아있는지 확인을 하곤 했다.하지만 기업인으로서 내 명예를 회복하고 싶어서 다시 나서게 됐다.

-어떻게 된 일인지는 파악이 좀 됐나.
 나로선 철저하게 당했다는 생각을 할 수 밖에 없었다.내가 파악한 것은 프리챌이란 회사를 헐값에 매각하고 그 과정을 통해 이익을 챙기려는 당시 프리챌 이성복 상무(CFO)와 일부 경영진,그리고 새롬기술에 철저하게 당했다는 거다.

-좀 더 자세히 들어봐야 할 것 같다.
2002년 12월 3일 구속되기 전까지 같은 해 9월부터 KT와 프리챌 매각관련 딜을 진행한 적이 있었는데 당시 KT와 딜을 하는 과정에서 SK그룹과도 인수협상을 진행했었다.
 2002년11월 28일 이상열사장(프리챌부사장 및 드림챌대표이사)과 함께 저녁 늦게 라마다르네상스 근처에서 와이더댄닷컴사장이었던 서진우사장(현 SK텔레콤 전무)을 만나러 간 적이 있었다.
 당시 나는 프리챌의 안정적 성장을 위해서는 KT와 SK텔레콤과 같은 기간통신 사업자에게 프리챌을  매각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판단했다.

----다음 편에서 이어집니다.

신고
◀ Prev 1  ... 516 517 518 519 520 521 522 523 524  ... 760  Next ▶
BLOG main image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인터넷과 그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에 대한 블로그.
by wonkis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60)
뉴미디어 세상 (118)
게임이야기 (66)
임원기가 만난 사람들 (55)
(책)네이버 성공 신화의 비밀.. (61)
夢幻泡影-삶과 꿈,살아가는.. (52)
책 다시보기 (24)
한국의 스타트업 (294)
San Francisco&Berkeley (29)
스타트업 소식 (15)
한국의 스타트업 시즌2 (26)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VC (14)

달력

«   2017/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 4,731,900
  • 4551,457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wonkis'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