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리포니아주에 있는 요세미티 국립공원으로 가던 날 아침,아내가 딸 아이에게 이렇게 말하는 걸 들었다.

"엄청 큰 공원(요세미티)에 가서 곰도 보고 노루도 보고 마운틴 라이언도 보자.얘네들은 동물원에 있는 애들이 아니라 진짜로 거기서 사는 애들이야.재밌겠지?"

찬물 끼얹기 싫어 가만히 있었지만,속으로는 '아니,저러다 동물도 하나도 못 보면 애가 실망할텐데..어찌 뒷감당을 하려고 저럴까...'

그런데 이게 왠일? 첫날부터,요세미티에 가자마자,우리 가족은 산길에서 야생 그리즐리 베어와 마주쳤다! 다행히(?) 우리 가족만 있었던 것은 아니고 다른 외국인들이 있어서 곰의 공격은 받지 않고 가만히 관찰을 할 수 있었다.(사실 처음부터 곰은 사람을 공격할 의사 따윈 없어보였다.첫날 마주친 갈색 그리즐리 베어 1마리와 검은 색 그리즐리 베어 1마리는 평화롭게 땅속에 있는 뭔가를 꺼내 먹으면서 유유자적 한가로운 오후를 즐기고 있었다)

세상에 무슨 이런 공원이 다 있는지....공원 전체에 곰과 노루가 우글거리는 것 같았다.사흘동안 곰과 4번,노루와 4번 마주쳤다.Mirror Lake를 보고 슬슬 걸어나오는데 산길 바로 앞에서 노루 한 마리가 나뭇잎을 뜯어먹고 있었다.더 놀라운 것은 이 노루는 사람을 보고도 전혀 놀라지도 않고 천천히 자기 할 일을 다 하고 우리 앞을 유유히 걸어갔다!!

요세미티에 살고 있는 동물들은 사람을 하도 자주 봐서인지,사람을 별로 신경쓰지도 않고 항상 묵묵히 자기네 할 일만 하는 것 같았다. "응 또 우리 집에 쟤네들이 놀러왔구나" 이렇게 생각하듯...

새끼곰과 마주쳤을 때는 좀 더 가까이 가서 보고 싶은 마음도 들었지만,아무래도 근처에 무지막지하게 큰 어미곰이 있을 것 같아서 얼른 돌아서 차로 돌아와야 했다.

한편으론 동물과 인간이 함께 어울려 살아가는 것 같아 보이기도 했고,한편으론 야생의 동물들이 이제 얼마 남지 않은 순수한 자연의 터전마저 하나둘 인간에게 빼앗기는 것 같아 복잡한 마음이 들었다.

해발 3000미터 가까운 산길을 차를 몰고 올라다가 보니 낭떠러지 밑 고목들 사이를 짙은 색의 그리즐리 베어 한 마리가 어슬렁 거리고 있었다.너무나 쉽게 노출돼 있는 그들의 삶이 어느 때까지 보호받을 수 있을까.

뜻하지 않게 약속을 지켜서 인지 아내는 의기양양해 있었고,딸 아이는 너무도 신기한지 집에 오는 내내 종알거렸다. "애기 곰이 혼자서 풀을 먹고 있어.아빠곰이 애기 곰한테 먹을 걸 갖다 주러 어딜 갔나봐.아빠 곰이 빨리 와야겠다. 그치?"
BLOG main image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인터넷과 그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에 대한 블로그.
by wonkis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66)
뉴미디어 세상 (119)
게임이야기 (66)
임원기가 만난 사람들 (55)
(책)네이버 성공 신화의 비밀.. (61)
夢幻泡影-삶과 꿈,살아가는.. (55)
책 다시보기 (25)
한국의 스타트업 (293)
San Francisco&Berkeley (29)
스타트업 소식 (17)
한국의 스타트업 시즌2 (26)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VC (14)

달력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5,279,667
  • 377267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wonkis'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