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저녁,홍대앞 V-Hall에 열린 트위터 파티에는 무려 200명이 넘는 국내 트위터인들이 모였다.누가 강제하지도 않았는데,참으로 많이들 모였다.인터넷 문화의 얼리 어답터이자 140자 트위터의 마력에 푹 빠진 이들의 모임은 참으로 요란+시끌벅적했다.모처럼 만나는 활기였다고나 할까.

이번 트위터 파티는 인터넷기업협회 허진호 회장의 아이디어에서 출발했다.허 회장이 지난 달 중순께 몇몇 지인들과 '트위터 좋아하는 사람들끼리 오프라인에서 만나볼까?'하고 제안한 것이 시발점이다.메타브레인 강미나 대표,구글의 체스터님,다음의 박재범님,앤써미의 꼬날님 등 실력있는 행사 기획자(?)들이 뭉쳐서 9월10일로 날짜가 결정됐다.

당초 200명으로 제한했지만,참가 신청이 몰리면서 250명으로 늘렸고 예상대로 파티 당일날 V-Hall은 정말 넉넉하게 서 있을 공간이 없을 정도로 사람이 붐볐다.스탠딩 파티라는 한국적이지 않은 이런 형식에 이들은 어찌나 적응들을 이리 잘 하시는지.

오직 트위터를 한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금방 그 자리에서 친구가 되고,즉석에서 트위터 아이디를 교환하면서 서로의 follower가 됐다.미국의 twitter에서 이를 알면 어떤 반응을 보일까?

트위터의 가장 큰 장점은? 자기 생각을 금방금방 표현하고,쉽게 사람들과 온라인에서 친구가 될 수 있다는 것? 그럼 가장 큰 단점은?

현장에서 만나 잠깐 대화를 나눈 이찬진 대표의 말이 재밌다. "블로그는 한참 동안 생각하고 1시간은 끙끙거려야 글을 쓸 수 있는데,트위터는 정말 잠깐이야.빠르고 편리해서 좋더라구.그래서 요즘엔 블로깅도 트위터로 그냥 하게 돼.140내로 생각이 제한된다는 게 단점이라고나 할까?(웃음) 몇 번씩 끊어서 올리면 되지 뭐"

 

혹시 신청하셨다가 못 가신 분들,뒤늦게 알고 땅을 치신 분이 있다면 사진으로나마 분위기를 엿보시길..

<트위터파티 운영진들의 함성이 느껴지십니까? ㅋㅋ>

<인디밴드의 공연 모습>

<공연시작 전 자유로운 대화..수다..자세히 보면 조기 안쪽에 저도 보이네요.ㅎㅎ>

신고
BLOG main image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인터넷과 그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에 대한 블로그.
by wonkis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62)
뉴미디어 세상 (118)
게임이야기 (66)
임원기가 만난 사람들 (55)
(책)네이버 성공 신화의 비밀.. (61)
夢幻泡影-삶과 꿈,살아가는.. (52)
책 다시보기 (24)
한국의 스타트업 (294)
San Francisco&Berkeley (29)
스타트업 소식 (17)
한국의 스타트업 시즌2 (26)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VC (14)

달력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5,052,185
  • 650921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wonkis'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