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되는 검색어 순위 조작

뉴미디어 세상 2009.10.05 16:21 Posted by wonkis

검색어 순위 조작 사건이 또 적발됐다.이번에도 주요 타깃은 네이버였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2부(위재천 부장검사)는 5일 악성프로그램을 이용해 포털사이트 네이버의 실시간 검색어 순위를 조작하고 금품을 받은 혐의(정보통신망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등으로 프로그래머 서모(25)씨를 불구속 기소했다.

이번에 적발된 사건은 지난 해 11월 광고대행사직원 안모씨의 사례와 유사하다.당시에도 안씨는 2006년부터 2년간 악성 프로그램을 이용해 네이버 등 포털 사이트 검색창에 광고 의뢰를 받은 117개 업체의 이름을 반복 입력하는 수법으로 검색 순위를 끌어올려 주고 금품(3000여만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됐었다.당시 안씨는 5만여대의 일반인 PC를 좀비PC로 만들어 검색어 순위 조작에 이용했다.

당시와 이번 사건이 달라진 점이 있다면 규모가 더 커졌다는 점이다.이번 서모씨의 경우는 10만대가 넘는 PC를 좀비PC로 활용했고 사례금도 1억원이 넘었다.

특정 IP에서 동일한 검색어가 집중적으로 반복될 경우 이를 1로 처리하지만 한꺼번에 여러대의 PC에서 검색어가 반복될 경우엔 이를 걸러내기가 거의 불가능한 시스템을 악용한 것이다.

이런 사례는 규모가 크다보니 적발됐을 뿐이다.검색어 순위 조작 의심 사례는 수시로 발생하고 있고 때문에 관련 사례에 대해선 네이버 같은 포털 내에서 가장 언급하길 꺼리는 사안 중 하나다.네이버에서는 이번 사안의 중대성에 비춰 검찰의 수사에 적극 협조해다고 한다.

사실 이런 문제는 기본적으로 '검색어 순위'라는 시스템 자체에 기인하고 있긴 하다.순위 자체가 돈이 되는 상황에서(마치 베스트셀러 목록과 같다.리스트 상위에 오를 수록 더 방문자나 구매자가 몰리게 된다) 순위를 조작해 빠른 시일 내 이익을 보려는 유혹이 계속 생기는 것이다.

중국 바이두의 경우 검색어 순위를 놓고 아예 장사를 해 논란이 되고 있지만 굳이 이렇게 하지 않더라도 순위가 발표되는 한 이에 대한 조작 유혹이 계속 생긴다.구글의 경우도 랭킹 조작이나 부정 클릭을 막는 것에 무척이나 신경쓰고 있으니 인터넷에서 이 문제는 피할 수 없는 문제인 것 같다.

현재로선 포털사들에 문제가 되는 검색어 순위를 발표하지 말라고 하기는 쉽지 않을 것 같다.그 자체가 상당한 정보가 되기 때문이기도 하고 기업의 사업 영역이기 때문이기도 하다.

네이버는 검색어 순위 조작을 막기 위해 기술적인 노력을 쏟고 있지만 마치 보안프로그램과 크래킹의 싸움처럼 계속 새로운 순위 조작 시도가 발생하고 있다.(포털 관계자는 "지금 이 순간에도 누군가 검색어 조작 시도를 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문제는 사실 해답이 없는 싸움이다.검색어 순위가 돈이 되는 한,또 초대형 포털이 검색 시장을 독과점하고 있는 한.그렇지만 분명한 것은 순위 조작이 반복되고 이것이 계속 적발되는 상황이 이어진다면 검색어 순위라는 것 자체의 가치가 크게 떨어질 것이라는 점이다.

신고
BLOG main image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인터넷과 그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에 대한 블로그.
by wonkis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62)
뉴미디어 세상 (118)
게임이야기 (66)
임원기가 만난 사람들 (55)
(책)네이버 성공 신화의 비밀.. (61)
夢幻泡影-삶과 꿈,살아가는.. (52)
책 다시보기 (24)
한국의 스타트업 (294)
San Francisco&Berkeley (29)
스타트업 소식 (17)
한국의 스타트업 시즌2 (26)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VC (14)

달력

«   2017/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4,966,570
  • 86811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wonkis'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