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 직장인들은 대개 비슷한 경험을 할 것이다. 철마다 와이셔츠를 사러 백화점이나 할인마트에 가야 하는 경험을. 면도기나 양말, 속옷 등을 사러 수시로 마트에 가기도 한다. 물론 이런 걸 전혀 신경쓰지 않는 사람도 있긴 하다. 아내나 어머니가 사 주는 것을 그대로 쓰는 경우다. 이럴땐 어머니나 아내, 즉 여성들이 대신 선택의 부담을 진다. 

 어쨌거나 몹시 귀챦은 일들이다. 와이셔츠의 경우 생각보다 가격도 만만치 않다. 색상과 브랜드만 보고 샀다가 의외로 별루인 경우도 태반이다. 시간낭비, 돈 낭비에 마음까지 상해버린다. 덤앤더머스는 이런 생활의 불편함을 겪고 있는 남성들을 위한 서비스다. 대기업을 다니던 남자들이 모여 창업했다. 그 불편함과 고민을 가장 잘 알 법한 이들이 만들었다는 뜻이다. 

◆정주영 회장을 홍보하다 창업의 꿈을 갖다

덤앤더머스의 조성우 대표는 2007년 현대중공업 홍보실에서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연세대학교 신문방송학과 00학번인 그가 졸업후 입사한 현대중공업에서 맡은 일 중 하나가 고 정주영 명예회장과 관련된 홍보 업무였다. 올해초까지 현대중공업에 있던 그는 “회사 생활을 정말 후회없이 했다”고 말한다. 정말 열심히, 최선을 다해 했기에 미련이 남지 않는다고 했다. 

 정주영 회장과 관련된 홍보도 담당했기에 그는 ‘시련은 있어도 실패는 없다’, ‘이 땅에 태어나서’ 등 정주영 회장이 쓴 책도 모두 봤을 터였다. 그런 책을 읽으면서 그의 창업 스토리에 감동을 받고, 그의 인생 역정에 가슴을 치면서 공감을 하기도 했을 법하다. 자극을 받아 더욱 열심히 일을 했을 수도 있다. 하지만 결국 그가 내린 결론은 회사에서 아무리 열심히 일해도 이것은 내 일이 아니라는 거였다. 소중한 사람들도 많이 만났겠지만 자신이 홍보하고 있던 정주영 회장의 삶과 자신의 삶의 괴리는 너무 컸다. 젊은 이들의 창업 소식이 곳곳에서 들려오면서 그를 자극했다. 그가 조금이나마 경영에 대한 꿈, 동경을 갖고 있었던 것도 창업동기에 힘을 보탰다. 

 “더 늦기 전에 내 일을 하자.”

 창업을 하는데 의지와 아이디어 못지 않게 중요한 것이 같이 할 사람을 모으는 것이다. 거의 예외없이, 모든 창업 스토리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어쩌면 창업을 함께 하는 이들이 어떻게 모이게 됐느냐일지도 모른다. 성공을 하든 실패를 하든 결과때문에 이 과정은 잊혀지거나 간과되곤 하지만 말이다.

◆雲從龍 風從虎

그에겐 때마침 함께 창업을 하고픈 같은 과 후배들이 있었다. 다른 회사를 다니고 있던 이들을 떠올린 그가 연락을 하자 즉시 동참하겠다는 화답이 왔다. 그가 창업을 함께 할 생각을 했을 정도로 뜻이 잘 통했던 이들은 즉시 자신들과 뜻이 맞는 사람들을 부르기 시작했다. 

 대우인터내셔널에서 철강 영업을 담당했고, 특히 중국어에 능통한 정원선 이사가 영업 담당자로 영입이 됐다. SK이노베이션에 있으면서 IR 업무, 특히 해외쪽 일을 했던 이승주 이사는 해외 담당으로 영입이 됐다. 소프트웨어업체 알투소프트, SI(시스템통합) 업체인 대우정보통신 출신의 이승호 이사가 CTO(최고기술책임자)로 합류했다. 

 이들의 공통점은 비슷한 나이 또래에 3~5년 대기업을 경험해 봤다는 것. 직장생활을 하면서 같은 문제의식을 갖고 공감하는 분야가 많다는 점이었다. 각자의 분야에서 후회없이 직장생활을 하고 있었다는 것도 공통점이라고 한다. ‘용 가는 데 구름 가고 범 가는 데 바람 간다(雲從龍 風從虎)’라고나 할까. 마음이 맞는 사람끼리 서로 구하고 좇으면서 더욱 긴밀해지듯이 이들도 그랬다.

 하지만 이들이 처음부터 손에 확 잡히는 그런 분명한 아이디어를 갖고 사업을 시작했던 것은 아니었다. 모든 것이 불확실한 초창기, 이들은 아무것도 안보이는 그런 일보다 확실하게 시장이 존재하는 사업에서 자신들의 사업적 가능성을 실험했다. 그들이 처음 택한 것은 소셜커머스였다. 

 소셜커머스를 시작하면서 이들이 내세웠던 것은 소비자들에게 제품 이상의 가치를 주자는 것. 즉 싸게 살 수 있다는 정도의 가치 말고 다른 게 필요하다는 게 이들의 판단이었다. 지난해 10월 창업한 회사 이름을 덤앤더머스(DUM & DUMMERCE)로 지은 것도 이때문이다. 덤앤더머스라는 서비스명(회사명)에는 고객들에게 주문했던 것보다 부가적인 가치(덤)를 더 주고, 이를 통해 더 보다 윤택하고 편리한 삶을 제공하며(더머 ; 덤의 비교급), 이를 커머스(상업)을 통해 구현한다는 뜻이 담겨 있다. 

 이런 포부를 갖고 서비스에 자신들의 뜻을 구현해 올 2월 문을 열었다. 소셜바우처를 도입한 것이 대표적이다. 소셜바우처란 예를 들어 50% 할인된 가격에 물건을 사고 해당 지역의 오프라인 매장 할인쿠폰을 쓸 수 있는 혜택을 추가로 더 주는 시스템이다. 

 그런데 덤앤더머스의 소셜커머스 사업은 금방 한계에 부닥쳤다. 일차적으로는 티켓몬스터, 쿠팡, 그루폰, 위메이크프라이스 등 이른바 빅4가 차지하고 있는 점유율이 너무 높아 후발주자들이 파고들 여지가 없었던 이유도 있었다. 다른 한편으로는 이들의 표현에 따르면 ‘돈을 계속 태워야 하는’ 소셜커머스의 사업에 이들이 전혀 매력을 느끼지 못했다는 점이었다. 

 “내부적인 회의가 점점 커졌어요. 소셜이 없는 소셜커머스를 언제까지 해야 하느냐는 걱정이 있었죠. 그래서 6월부터 비즈니스 모델을 바꾸는 작업을 시작했습니다.”

◆직장인을 위한 ‘일상다반사’ 커머스

이때부터 덤앤더머스 창업팀은 유행을 따르지 않고 자신들이 잘 하는 분야가 무엇인지를 찾기 시작했다고 한다. 하고 싶은 분야는 알겠으니 잘 하는 것을 하자는 것으로 결론을 내린 것이다. 

 “모두들 직장 생활을 해왔기 때문에 직장 생활의 애환과 남성 직장인들의 고민에 대해선 누구보다 잘 안다고 생각했어요. 특히 요즘엔 남성 직장인들이 충분히 구매력이 있는데도 귀챦거나 정보가 없어서 잘못된 선택을 하는 경우가 많다는데 착안했습니다.”

 기존 소셜커머스가 여성, 그것도 주로 젊은 여성에 포커스가 맞춰져 있다는 점에 주목한 이들은 성인 남성, 그것도 사회생활을 하는 이들에게 최적화된 서비스를 만들면 충분히 가능성이 있을 거라 판단했다. 남성들이 필요로 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알기 위해 조성우 대표는 자신이 재학중인 연세대학교 MBA(경영학석사) 과정에서 설문조사를 실시하기도 했다. 와이셔츠, 면도날, 양말, 속옷 등 구체적인 품목이 나왔다. 이런 제품들을 주로 어디서 구매하는지도 파악했다. 대부분의 남성들이 백화점 가판대(와이셔츠), 할인점 가판대(양말 속옷 등) 등에서 물건을 샀다. 면도기와 면도날의 경우 계획적인 구매보다는 필요성을 느껴 즉석에서 판단해 사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시장 조사를 나갔다. 백화점의 가판대에서는 유명 브랜드의 와이셔츠를 할인판매한다면서 4만원~5만5000원에 팔고 있었다. 하지만 아주 오래된 이월상품을 제외하고 대부분 가판대 판매 상품은 할인판매하는 것이 아니라 가판대 전용 상품으로 출시된 것들이었다. “브랜드는 같지만 디자인이나 섬유 재질이 본 매장 상품보다 떨어지는 제품들이 대부분입니다. 면도기와 면도날도 마찬가지에요. 다들 마트에서 사면 싸다고 생각하지만 사실 비싸게 구매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소비자들이 가격을 모른다는 점을 이용하거든요.”

 자체적으로 이들은 백화점 수준의 고급 와이셔츠를 백화점보다 오히려 더 싸게, 예를 들어 소비자들이 2만원대에 구매할 수 있는 상품 공급선을 확보했다. 면도기는 최대 40%까지 싸게 판매한다. 덤앤더머스는 이 상품들을 정기 배송 방식으로 공급한다. 이름하여 에브리먼스. 매달, 또는 2-3달에 한번씩 정기적으로 필요한 생활의 잡다하지만 꼭 필요한 물건들을 받아볼 수 있다. 면도날, 면도기, 마스크팩 등으로 시작한 서비스가 8월 13일 공개됐다. 9월에는 직장인들의 탈모 문제에 도움을 주는 서비스도 기획하고 있다. 

 정기배송 서비스가 다는 아니다. 직장인들의 회식장소 섭외 고민을 해결해주는 대동회식도라는 검색 서비스도 개발했다. 앞으로도 할 게 많다. 가장 중요한 것은 해외 진출. 해외 서비스를 위해 해외 시장 조사를 하는 한편 해외 인력도 확보했다. “직장인들에게 꼭 필요한 서비스들은 생활 잡화의 정기 배송이 전부가 아닙니다. 그 밖에도 만남, 가족관계, 직장내 모임 등을 위해 다양한 서비스들을 출시할 계획입니다. 장기적으로는 세계 직장인들의 필수 종합 포털로 자리 잡을 겁니다” 

by wonkis

신고
◀ Prev 1  ... 240 241 242 243 244 245 246 247 248  ... 761  Next ▶
BLOG main image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인터넷과 그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에 대한 블로그.
by wonkis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61)
뉴미디어 세상 (118)
게임이야기 (66)
임원기가 만난 사람들 (55)
(책)네이버 성공 신화의 비밀.. (61)
夢幻泡影-삶과 꿈,살아가는.. (52)
책 다시보기 (24)
한국의 스타트업 (294)
San Francisco&Berkeley (29)
스타트업 소식 (16)
한국의 스타트업 시즌2 (26)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VC (14)

달력

«   2017/03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4,778,129
  • 1,1021,399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wonkis'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