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벤처스는 이 블로그에서도 몇 차례 소개한 적이 있는데, 한국의 독특한 건강보험제도와 의료 시스템이 갖고 있는 정보 불일치의 문제를 해결하는 데 상당한 기여를 할 수 있는 벤처기업이라는 게 개인적인 판단. 이번 합병이 새로운 계기가 될 수 있을지 관심이 갑니다.

모바일 헬스케어 스타트업 메디벤처스가 IT를 기반으로 한 11 주치의 서비스 닥프렌즈, ·의원 마케팅업체 DS엔터케이션, 병원 개원 디자인 전문회사 메디컬디자인 등 3개사와 14일 합병했다. 

통합 법인의 명칭은 메디벤처스로 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하는 MMS(Medical Mobile Service)본부와 병원 통합 마케팅 플랫폼을 제공하는 MMP(Medical Marketing Partner)본부 등으로 조직을 꾸렸다. 신철호 전 닥프렌즈 대표는 이사회 의장을, 황진욱 메디벤처스 대표는 통합 법인의 대표를 맡는다.

합병으로 메디벤처스의 고객 기반은 250만명, 병의원 관련 정보는 1800여 곳으로 늘어나게 된다. 메디벤처스는 '모두에게 주치의를(one doctor per human)'이라는 모바일 주치의 서비스의 비전을 제시했다.

기존 메디라떼, 메디노트 등 모바일 서비스들은 환자와 의사를 이어주는 플랫폼인 '닥톡'으로 통합된다. 사용자 누구나 손쉽게 주치의를 만날 수 있게 해 주는 게 목표다. 메디벤처스가 합병 전 구축한 각종 상담데이터 등도 활용된다. 의료정보 검색은 물론, 진료정보를 활용한 의료진 상담이 가능하다.

병의원 통합 광고 플랫폼(MMP, Medical Marketing Partner)은 페이스북, 카카오톡 등과의 연계를 강화한다. 전자차트 및 초진패드 제공, 모바일 빌더 및 CRM, 상담 데이터의 검색 최적화 등 서비스를 통합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제공한다.

합병 후 메디벤처스는 6월 현재 약 43억원의 매출을 기록하고 있다. 회사는 모바일 주치의 서비스와 병의원 광고 플랫폼 시너지를 위해 모바일 헬스케어 분야의 기업들을 추가 통합할 예정이다.

이들이 눈에 띄는 점은 스스로 자신들의 약점도 밝혔다는 것. 역설적으로 이런 약점을 극복하기 위해선 여러 서비스를 통합한 통합 플랫폼이 필요함을 보여준 것이다.

황진욱 메디벤처스 대표는 국내에만 머무르고 있는 사업 구도, 사용자 액티브 활동이 낮은 모바일 주치의 서비스에서 환자와 의사 연결을 통해 수익화 해야 하는 점, 모바일에서 발생할 수 있는 법적 문제 등이 현재 약점이라며 합병을 통해 이런 약점을 커버하고 빠른 시간 내에 성장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by wonkis

            <합병 메디벤처스 경영진. 앞줄 왼쪽 앉은 이가 합병 법인의 황진욱 대표.>

신고
◀ Prev 1  ... 80 81 82 83 84 85 86 87 88  ... 756  Next ▶
BLOG main image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인터넷과 그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에 대한 블로그.
by wonkis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56)
뉴미디어 세상 (118)
게임이야기 (66)
임원기가 만난 사람들 (55)
(책)네이버 성공 신화의 비밀.. (61)
夢幻泡影-삶과 꿈,살아가는.. (52)
책 다시보기 (24)
한국의 스타트업 (291)
San Francisco&Berkeley (29)
스타트업 소식 (15)
한국의 스타트업 시즌2 (25)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VC (14)

달력

«   2017/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4,681,927
  • 8821,592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wonkis'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