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들과 떨어져 있을 때, 특히 자녀들이 야외에 있거나 이동 중일 때 부모라면 누구라도 자녀들의 안전을 확인하고 싶어한다. 그래서 휴대폰을 사 주기도 하고, 수시로 연락도 하지만 아이들이란 원래 전화를 잘 받지 않는다. 트래블 가디언은 여행중인 자녀들의 안전을 확인하고픈 부모와 선생님의 마음을 겨냥한 서비스. 자녀나 혹은 자신이 보살펴야 할 사람이 안전한 곳에 있는지 확인하는 데 최적이다. 여행이나 멀리 떠났을 경우에만 국한되지 않는, 활용도를 충분히 넓혀나갈 가능성이 있는 트래블 가디언의 창업자들을 만났다.

가장 중요한 안전이 비어있다!

트래블 가디언의 창업자 3인방(조재현, 원희재, 박지환)은 브레이브이노베이션이라는 IT 회사에서 만났다. 박지환은 한국의 스타트업 코너에서 이미 한 차례 소개한 바 있다. 일흔아홉번째 스토리로 전했던 위시앤위시(http://limwonki.com/515)의 창업자 겸 대표이사였다. 당시 박지환 대표는 위시앤위시 회사를 매각하고 브레이브이노베이션에 들어갔다.

박지환에 앞서 조재현은 브레이브이노베이션이 들어와 최고재무책임자(CFO)를 맡고 있었다. 조재현은 명지대 법학과를 졸업하고, LBS 텔레메틱스 회사에 입사한 뒤 이후 IT, 모바일, 광고, UX컨설팅/에이전시, O2O 회사 등 다양한 회사를 거쳤다.

브레이브이노베이션은 2013년에 소리바다로부터 외주를 받게 된다. UX디자인과 관련된 컨설팅이 주제였다. 당시 소리바다 개발총괄책임자였던 원희재는 브레이브이노베이션에 일을 맡기고 카운터파트너로서 함께 일을 하다가 이들이 하는 일이 더 재밌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고 한다. 원 희재가 아예 회사를 옮기면서 세 사람의 만남이 완성됐다.

세 사람이 함께 창업을 하게 된 계기는 조재현 대표에서 비롯됐다. 조재현은 자녀들이 수학여행을 가거나 멀리 나갔을 때 안전한지 확인하고 싶어도 확인할 방법이 많지 않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사업 아이템의 출발이었다. “애들은 전화를 잘 안받쟎아요. 사실 정확한 위치 파악 이전에 안전한 곳에 잘 있는지만이라도 확인되면 좋을 텐데 그게 잘 안되는 경우가 많죠.”

<트래블가디언 멤버들. 맨 앞 오른쪽이 조재현 대표.>

일때문에라도 모여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던 중 조재현은 박지환과 원희재에게도 이런 생각을 얘기했다. ‘아빠라는 공통점을 가진 두 사람은 조재현의 아이디어에서 사업화 가능성을 찾았다. 무엇보다 여행 관련 각종 서비스가 봇물처럼 터져나오고 있지만 안전 분야만큼은 비어 있다는 게 이들에겐 기회로 여겨졌다. “가이드, 예약 서비스, 숙박 및 교통 안내 등 여행 관련해서 정말 다양한 분야의 서비스들이 나오고 있쟎아요. 그런데 안전은 비어 있어요. 정말 중요한 분야이고 점점 중요해질텐데 말이죠. 여행 중의 안전에 대한 서비스는 없어요.”

이런 아이디어를 배경으로 조재현대표는 서비스기획과 프로토타입을 만들면서 동료인 원희재와 박지환에게 서비스를 소개와 함께하자는 제안을 했다. 안전이라는 화두와 여행이라는 트렌드에 맞추면 사용자들의 불편하고 불안한 부분을 해소하는데 도움이 될 것 같다는 판단을 내린 이들은 11월 서비스를 출시했다.

여행에서 일상까지. 생활의 에스원

컨셉은 간단하다. 단체로 여행을 떠났을 때 가이드나 리더가 있기 마련인데 이들을 중심으로 일정 반경에 안전 펜스(fence)가 설정된다. 함께 동향한 여행객들이나 학생 등 동반자들이 트래블 가디언 앱을 깔고 움직이면 된다. 안전 펜스 반경 내에만 있으면 아무 문제가 없지만 벗어나면 바로 가이드 등 리더에게 알려준다. 여행사나 학교 선생님, 가이드 등이 활용하면 정말 편리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일일이 어디로 가는지 통제할 필요 없이 앱만 깔아 놓으면 움직임을 알 수 있어 안전을 확보하는데 도움이 된다.

펜스를 다른 방식으로 설정할 수도 있다. 리더 중심의 안전 펜스는 안전 반경이라고 하고 위험한 지역에 들어가는 것을 방지하려면 위험 반경을 설정할 수도 있다. 예를 들어 어떤 국가를 방문했는데 일부 지역만 여행 위험지역으로 외교부에서 방문을 자제할 것을 권고했다고 하자. 트래블 가디언을 깔면 단체 여행을 가든 혼자 여행을 가든 위험 지역 인근에 갈 때 자동적으로 경고가 울려 불필요한 위험에 노출되는 것을 막아준다.

특정 목적지를 설정하고 이 지역 내에서만 움직이고 싶으면 목적 반경을 설정해도 된다. 예를 들어 파리 에펠탑 인근을 설정한 뒤 일행과 함께 움직이기로 하면 일행 중 누군가가 이 지역을 벗어날 때 다른 일행들이 이를 확인할 수 있다.

수익모델은? ‘여행자 보험이라고 조재현 대표는 말했다. 그래 여행자보험은 얘기가 된다. 여행자보험의 가입율이 국내 여행과 해외 여행 전체를 놓고 봤을 때 불과 8%, 해외여행 중에는 30%로 낮다. 패키지 여행은 여행사에서 가입을 하지만, 최근 개별여행, 자유여행이 크게 증가 했는데 여행자가 여행자 보험 가입에 대한 정보와 가입이 쉽지 않은 게 현실.

트래블가디언 모바일 앱에서 간편하고 즉시 가입할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여행자는 여행출발하기 전이나, 공항에서 바로 즉시 가입할 수 있습니다. 아울러 저희 수익의 일부를 고객에게 리워드 하여 드리고 있습니다. 차량 블랙박스를 설치하면 자동차 보험이 할인되는 것처럼, 트래블가디언 서비스앱을 설치하고 여행에서 사용하시면 여행자보험을 할인하여 드리고 있습니다.”

이렇게 하면 여행자는 여행 안전율을 높이고 보험 할인을 받는 혜택이 있고, 보험사는 가입자 증가, 사고율 및 손해율 감소로 수익이 증가되는 이점이 있다는 게 조 대표의 설명.

해외 진출은 필수 코스다. 현재 서비스는 전세계에서 모두 사용가능하나, 한국어 버전만 오픈 돼 있다. 20162월 일본 오픈을 시작으로, 2016년 상반기에 중국, 미국, 유럽에 서비스 오픈예정.

여행에서 만이 아닌 일상으로 확대하는 것도 중요하다. 일상 생활에서 자녀가 노인, 챙겨줘야 할 사람들의 경로를 파악하고 안전을 확인하는 것도 얼마든지 가능하다.

여행중 안전을 파악하는 것에서 한걸음 더 나가 여행과 관련된 다양한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다. 기본적으로 위치 기반 서비스이기 때문에 여행 이동 경로를 체크해 여행지에서 찍은 사진과 매칭을 해 주고 여행을 다녀온 뒤 이를 한눈에 보여주는 서비스를 검토하고 있다.

by wonkis

BLOG main image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인터넷과 그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에 대한 블로그.
by wonkis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66)
뉴미디어 세상 (119)
게임이야기 (66)
임원기가 만난 사람들 (55)
(책)네이버 성공 신화의 비밀.. (61)
夢幻泡影-삶과 꿈,살아가는.. (55)
책 다시보기 (25)
한국의 스타트업 (293)
San Francisco&Berkeley (29)
스타트업 소식 (17)
한국의 스타트업 시즌2 (26)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VC (14)

달력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5,267,904
  • 32383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wonkis'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