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결과에 만족하십니까?’

이런 질문에 사람들은 어떻게 대답을 할까. 나 자신의 개인적인 경험으로는 무엇을 찾느냐에 따라 다르다인 것 같다. 특정 사이트 주소나 인물, 장소 등에 대한 정보를 찾을 때는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는다. 하지만 뭔가 결정을 내리기 위한 정보를 모으기 위해 검색을 할 때는 대체로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지 못했던 것 같다.


 예를 들어 어느 동네 맛집을 찾는다던가, 어떤 제품을 사려고 하는데 그 제품에 대한 평가를 찾는다던가, 나의 취향이나 오늘의 분위기에 맞는 음식이나 영화 등을 검색할 때 따위다. 만족하지 못하는 이유는 물론 내가 좀 더 정확하게 키워드를 입력하지 못하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인터넷에서 신뢰하지 못하는 정보가 (무슨 이유인지 모르게) 상위에 노출이 돼 있고 그런 정보를 접했다가 실망하면서 점점 그런 정보를 믿지 못하게 됐기 때문이기도 하다.


 한국의 스타트업 이백오십번째 이야기의 주인공은 만족스럽지 못한 검색 결과에 대한 문제의식에서 출발, 포털의 새로운 지형을 꿈꾸는 마이셀럽스다.

 

검색의 새로운 영역에 도전하는 사람들


 마이셀럽스 신지현 대표는 삼성전자 글로벌 마케팅 전략 부문에서 일하다가 마이셀럽스의 전신이라고 할 수 있는 디타이드를 접하게 된다. 인공지능(AI)를 기반으로 한 감성검색을 표방한 마이셀럽스 프로젝트(셀럽타이드)가 진행되고 있었는데 신 대표는 디타이드의 창업멤버들 및 구성원들의 탄탄한 경력을 보고 이들과 함께 일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한다.


 “구성원들이 너무 좋았습니다. 이런 사람들과 함께 하면 뭔가 새로운 도전을 해 볼 수 있을거라고 생각했어요.”


 IBM에서 수년간 일하다 삼성전자로 갔던 신 대표는 재미있는 일, 세상에 변화를 주는 일, 좀 더 주도적으로 할 수 있는 그런 일을 찾았다고 한다. 마이셀럽스가 시도하는 분야가 재미도 있으면서 사업성과 확장성이 있다고 판단해 합류하게 된 것이다.


 마이셀럽스는 맥킨지&컴퍼니 디지털전략 부문을 담당했고 CJ그룹 최고디지털책임자(부사장)를 지낸 도준웅 씨가 2014년 설립한 회사다. 조원규 전 구글코리아 사장(현 스켈터랩스 대표)과 조성진 구글 시니어 엔지니어가 머신러닝 인공지능 연구개발부문에 대해 조언을 하는 등 외부에서 지원을 하고 있다.


<마이셀럽스 신지현 대표>


 디타이드는 처음에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인물검색에 초점을 맞췄다.

인터넷에서 사람들이 찾는 정보의 60% 이상은 인물검색입니다. 연예인 등 유명인에 대한 검색이 검색량의 대부분을 차지해요. 그런데 실제 현재 검색 서비스는 그런 수요를 충족하지 못하고 있다는 생각입니다.”


 일견 맞는 말이다. 자신이 찾고자 하는 게 뭔지 스스로 정확히 규정할 수 있을 때는 그래도 어느 정도 정보를 찾아볼 수 있지만, 두루뭉술한 상태에선 검색이 쉽지 않다. 이런 아이디어 자체는 좋았는데 데이터를 수집하고, 분석하고, 이를 다시 모델링하는 과정에서 시간이 오래 걸렸다. 그러다보니 2014년에 회사가 설립되고 나서도 2년이란 시간이 훌쩍 지났다.


 “처음엔 B2B를 고려했어요. 그런데 검색 방식으로 서비스를 제공할지, 콘텐츠로 보여줄지, 큐레이팅을 할지 등을 놓고 고민을 좀 했죠. 그 과정에서 피봇팅이 좀 있었습니다.”


 고심을 하던 이들이 정한 방향은 취향 검색. 자신의 취향이나 기호에 따라 최적의 음식, 식당, 공연, 영화, 이벤트, 인물 등을 찾아볼 수 있게끔 한 것이다. 신지현 대표는 기존 검색 엔진들은 검색 문서의 원본, 업데이트 빈도, 연관성, 클릭수 등 다양한 변수를 기반으로 결과를 제공해준다하지만 이런 식의 방식에서는 내 취향은 물론 시시각각 변화되는 나의 상황에 맞는 검색 결과는 찾기 힘들다고 말했다.

 

빅데이터 기반 취향 검색 서비스


 신 대표는 마이셀럽스는 국내 최초로 인공지능(AI)을 활용한 빅데이터 기반의 취향 검색 서비스라고 설명했다. 기존 검색 엔진들이 제공하지 못하는 빈 틈을 파고 들었다는 설명. 마이셀럽스는 이용자의 현재 상황이나 취향, 감정을 기반으로 검색 서비스를 제공한다. 소셜 상에 존재하는 무수한 데이터를 시간, 장소, 상황에 따른 취향 검색으로 분류해 큐레이션 해준다.


 마이셀럽스의 취향 검색 서비스에 대한 자문을 하고 있는 조원규 스켈터랩스 대표(전 구글코리아 R&D 부문 사장)소셜네트워크서비스 상에 있는 수 많은 데이터를 수집해 이를 분석하고 분류해 사용자의 의도에 맞게 보여준다는 것이 말로는 쉬워도 결코 쉽지 않은 작업이라며 마이셀럽스는 이런 쉽지 않은 작업에 도전해 상당한 성과를 보여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마이셀럽스는 머신 러닝 기반의 데이터 처리 기술 및 검색 엔진 자동 최적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데이터가 연동돼 자동으로 콘텐츠가 업데이트되는 라이브 모션 그래픽데이터 시각화 엔진도 탑재하고 있다.


 마이셀럽스의 가장 큰 특징은 검색 대상에 대한 정확한 명칭을 몰라도 충분히 찾을 수 있다는 것. 예를 들어 웹툰카테고리에서 취향필터로 검색하면 내가 보고 싶은 웹툰을 보다 쉽고 간편하게 찾을 수 있다. 자신이 보고 싶은 정확한 웹툰이 있는 사람은 기존의 포털을 사용하면 되지만, 웹툰 중에서 요즘 사람들이 많이 찾는 것이 무엇인지, 내 취향에 맞는 웹툰이 뭐가 좋을지, 스토리나 그림체별 웹툰은 어떻게 분류돼 있는지는 기존 검색엔진에서 찾기 쉽지 않다.


 마이셀럽스에 들어가면 스토리’, ‘그림체’, ‘소셜 반응등의 카테고리에서 몰입되는, 개성 있는, 4차원의, 꿀잼등의 내가 원하는 상황 별 제시어를 선택하는 등 다양한 카테고리별 웹툰을 찾아볼 수 있다. 특정 대상에 대한 사전 정보가 없을 때 혹은 선택장애로 괴로울 때, 지금 나의 기분, 취향, 처한 상황을 선택한 뒤 찾을 수도 있다.


 마이셀럽스는 현재 스타, 영화, 웹툰, 와인, 비어 등 6개의 카테고리로 구성돼 있다. 향후 방송, 맛집, 뷰티 등의 영역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마이셀럽스는 단순히 텍스트를 입력하는 방식이 아닙니다. 직관적이고 재미있는 검색을 제공해 검색의 즐거움도 느낄 수 있습니다.” 신지현 대표의 설명이다.


 실제로 나 자신의 관심도 등을 설정해 영화나 와인을 검색해보니 그동안 알지 못했던 색다른 제품이나 영상의 정보를 접할 수 있었다. 연예인 등 유명인사에 대한 정보의 경우 실시한 이슈가 자동으로 업데이트되기 때문에 최신 정보, 특정 인물이나 사건에 대한 정보만 모아서 보는 것도 가능했다.


 “사람들이 자신의 피부에 적합한 수분크림 하나 찾는데 400회 이상 검색을 한다는 조사결과가 있을 정도입니다. 마이셀렙스는 일상적인 정보가 아닌 자신의 취향과 스타일에 맞는 정보를 찾을 수 있게 해 주기 때문에 커머스 등 다른 사이트와의 접목도 가능합니다.”

 

by wonkis



신고
BLOG main image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인터넷과 그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에 대한 블로그.
by wonkis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62)
뉴미디어 세상 (118)
게임이야기 (66)
임원기가 만난 사람들 (55)
(책)네이버 성공 신화의 비밀.. (61)
夢幻泡影-삶과 꿈,살아가는.. (52)
책 다시보기 (24)
한국의 스타트업 (294)
San Francisco&Berkeley (29)
스타트업 소식 (17)
한국의 스타트업 시즌2 (26)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VC (14)

달력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5,052,184
  • 649921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wonkis'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