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후 창업자이자 대표이사(CEO)인 제리 양이 구글의 모바일 운영체제‘안드로이드’에 정면 대결을 선언했다.개발자들을 위한 모바일 플랫폼을 무료로 제공해 야후를 모든 인터넷경험의 출발점으로 하는 ‘야후 모바일 생태계’를 구축,구글과 경쟁하겠다는 것이다.

 

 제리 양 야후 CEO는 7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에서 개발자들을 위한 모바일 응용프로그램 개발 플랫폼을 선보이고 누구나 쉽게 야후 모바일 프로그램인 ‘야후 GO’에 각종 콘텐츠,서비스 등을 추가할 수 있게 하겠다고 밝혔다.제리 양은 이를 기존 야후의 모바일 버전과 구별해 ‘야후 GO 3.0’이라고 발표했다.

 구글과 야후의 차이점은 구글이 휴대폰의 OS(운영체제)를 만드는 거라면 야후는 OS와는 무관하게 개발자가 ‘야후 Go’플랫폼을 통해 각종 서비스를 올려놓을 수 있게 한다는 점이다.즉 야후는 PC의 데스크톱 위젯과 유사한 것이고 구글은 PC의 윈도와 같은 것을 모바일에서 구현하려는 것이다.야후는 개발 플랫폼을 무료로 제공하돼 자사 플랫폼에서 개발된 신규 애플리케이션중 일부에 광고를 배포해 수익을 올린다는 계획이다.

 

 이날 제리 양은 야후의 새로운 모바일 홈페이지와 업그레이드된 이메일 서비스도 선보였다.야후의 새로운 이메일 서비스는 단순히 이메일을 주고받는 수준을 벗어나 온라인에서 친구를 사귀고 사람들과 이메일,채팅,커뮤니티 구성 등을 통해 관계를 형성해 나가는 소셜네트워킹서비스(SNS) 기능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제리 양은 “앞으로 모바일을 통해 보다 많은 사람들이 인터넷을 접하게 될 것”이라며 “PC뿐 아니라 휴대폰,PDA 등 모든 단말기,모든 환경에서 야후는 인터넷의 출발점이 되겠다”고 말했다.

 

 '야후표 모바일 생태계'를 구축하겠다는 점을 제외하면 대부분 지난해 수잔 데커 야후 사장이 한국을 방문했을 때 한 발표와 크게 다르지 않다.특히 야후를 모든 인터넷의 출발점으로 삼겠다는 점은 모바일 부분을 강조하는 등 일부 구체화되긴 했지만 기본적으로 대동소이했다.

 

 새로운 내용을 너무 많이 기대해서일까.기대에 미치진 못했다.무엇보다 제리 양 야후 창업자가 CEO로 복귀한 뒤 처음으로 등장하는 이런 공식 행사에서 투자자와 소비자들에게 '선물'을 가져오지 못했다는 느낌이다.

 

 모바일 생태계의 모습이나 이를 외부에 알리는 방식에 있어서 크게 주목받지도 못한 것 같았다.외신에서는 비교적 충실히 소개됐지만 국내 언론에서는 거의 다뤄지지 않았고 외신에서 다루는 비중 역시 전반적으로 힘이 없었다.가전 전시회인 CES의 특성도 있겠지만,제리 양의 복귀 첫 연설 치고는 싱거웠다.확실히 야후는 구글과 달리 propaganda에 약한 것 같다.

BLOG main image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인터넷과 그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에 대한 블로그.
by wonkis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66)
뉴미디어 세상 (119)
게임이야기 (66)
임원기가 만난 사람들 (55)
(책)네이버 성공 신화의 비밀.. (61)
夢幻泡影-삶과 꿈,살아가는.. (55)
책 다시보기 (25)
한국의 스타트업 (293)
San Francisco&Berkeley (29)
스타트업 소식 (17)
한국의 스타트업 시즌2 (26)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VC (14)

달력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5,255,851
  • 36426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wonkis'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