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산업에도 자라’(ZARA)와 같은 포지셔닝이 가능할까. 1인 가구가 급격하게 증가하고 밥 해 먹을 시간은 없고, 점점 바빠지고 있지만 음식만큼은 그래도 매 끼니 색다른 것을 먹고 싶은 사람들이 늘어나면 가능하지 않을까. 아니, 어차피 어제와 똑같은 점심을 먹고 싶은 사람은 많지 않을테니, 시대적 변화를 기대하지 않더라도 얼마든지 가능한 일 아닐까. 플레이팅은 쉐프의 음식을 집에서 간편하게 주문해 먹을 수 있는 서비스다. 그런데 그냥 있는 음식을 배달해주는 서비스가 아니다. 플레이팅을 창업한 장경욱(폴 장) 대표가 한국의 스타트업 253회 스토리의 주인공이다.

 

미국에서 경험한 첫 창업


장 대표는 고등학교 시절 미국으로 건너가 미국에서 듀크대를 졸업했다. 경제학과 심리학을 전공했다고 한다. 대학 졸업후에도 귀국하지 않고 미국에서 직장 생활을 하면서 사회 경험을 했다. 그의 첫 직장은 사모펀드(PE)였다고 한다. 10대후반부터 20대에 걸친 시절을 미국에서 보내서 그런지 그는 장경욱이라는 한국 이름보다 폴 장이라는 미국에서 쓰던 이름을 더 많이 쓰는 듯 했다.


생각해 보니 미국에서 13년을 살았네요. 미국에 갈 때부터 그런 생각을 했던 것 같습니다. 반드시 성공해서 한국으로 돌아가겠다고요. 그래서 대학을 졸업하고 바로 직장도 구하고 사회 경험을 쌓은 후에는 창업에 도전했습니다.”


 그의 첫 창업 아이템은 화면잠금 서비스. 그런데 그는 B2C가 아닌 B2B 방식으로 했다고 한다. 화면잠금앱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SDK와 광고플랫폼 등을 만들어 업체들에게 파는 식이었다. 2년 정도 했는데, 망하지도 않았지만 별다른 성공도 거두지 못했다. “해피엔딩은 아니었죠. 그냥 본전 정도 하고 사업을 매각했으니까요.”


 그래서 그는 다시 한번 사업에 도전하기로 했다. 건설 쪽 일을 하던 아버지의 영향을 받아 그도 미국에서 주택 건설과 관련된 일을 기획했다고 한다. “미국에서는 개인이 직접 자신의 집을 짓는 경우가 많아요. 이런 사람들을 위해서 주택 건설 기획 등을 대행하는 업무도 많죠. 그런 일을 해보려고 했어요.”


 스타트업을 하려면 한 가지만 할 줄 알아서는 안된다는 게 그의 철칙. 그래서 그는 직접 코딩도 배우고 사이트 기획을 하는 것도 배웠다고 한다. 어떤 서비스가 됐던 기본적인 컨셉은 자신이 잡을 줄 알아야 한다는 생각 때문이었다. 비록 성공적인 매각은 아니었지만 창업부터 기획, 개발, 판매, 영업, 그리고 매각에 이르기까지 사업을 하면서 겪을 수 있는 한 사이클을 겪어본 그는 사업을 하는 것이 자신에게 맞는다고 생각했다고 한다. “아마 계속해서 사업을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어쨌든 그의 두 번째 창업 도전이 막 시작되려던 시점에 그의 진로에 변화가 생긴다.


<폴 장 플레이팅 대표가 사업 모델을 설명하고 있다.> 


권도균 대표 만나 귀국 결심


주로 미국 동부 지역에 살던 그는 2015년 여름, 행사 참여를 위해 샌프란시스코 지역에 왔다가 프라이머의 권도균 대표를 만나게 된다. “권도균 대표와 만나 이런 저런 얘기를 나누다가 생고기를 가정에 공급하는 사업에 대한 아이디어를 나누게 됐습니다. 마침 음식 재료나 요리 쪽에 관심이 있던 터라 한국 시장에서 해 볼까 하는 마음이 들었습니다.”


 2015년 여름에 귀국한 그는 바로 프라이머 7기로 한국 창업계에 데뷔했다. 두 번째 창업은 한국에서 시작한 것. 하지만 아이템은 바로 수정했다. 고기 유통 사업을 하기엔 자신의 경험도 너무 부족하고 시장에 대한 확신도 없었기 때문이었다.


 대신 그는 자신이 관심이 있었고 어릴 적부터 봐 왔던 음식 유통 사업을 시작했다. 장 대표는 “10년 넘게 어머니께서 오리 요리 음식점을 운영하셔서 아르바이트, 홀서빙, 설거지 등을 도우면서 어깨너머로 많이 배웠다고 설명했다. 어머니의 식당 운영을 보면서 음식점 사업이 가장 어렵다는 걸 알면서도 그는 다시 그 업에 뛰어들었다.


 물론 그가 이 사업을 시작한 것은 어릴 적의 경험 때문만은 아니었다. 1인 가구가 늘어나고 식사를 제때 하기도 바쁜 현대인의 생활이 일반화되면서 집에서나 회사에서나 또는 외부 어디에서든 다양한 음식을 먹고 싶어하는 욕구가 늘어날 것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이었다


 이런 욕구는 늘어나는 데 비해 배달음식은 아직 피자 치킨 등 아주 일부 메뉴에 대해서만 제한적으로 적용되고 있다고 판단한 것이다. 최근 배달음식의 영역이 넓어지고 있지만 비슷비슷한 음식이 많은 반면 쉐프가 조리한 맛있는 음식을 집에서 먹는 기회는 아직 많지 않다는 점에도 주목했다.


 그가 사업을 시작하던 2015년 하반기에는 아직 보기 드물었지만 지금은 이미 맛집 음식을 배달해주는 서비스, 반조리 음식을 정기적으로 배송해주는 서비스, 반찬만 갖다 주는 서비스 등등 다양한 음식 배달 서비스가 나와 있는 상태다. 이런 시장에서 플레이팅의 차별화된 경쟁력은 뭘까. 그는 빠른 메뉴 회전율 + 쉐프가 직접 요리 개발 + 저렴하고 간편하면서도 맛있는 음식을 차별점으로 내세웠다.

 

외식업계의 자라 된다


 결국 쉐프가 조리한 맛있는 음식을, 합리적인 가격에, 질리지 않도록 다른 메뉴로 바꿔가면서 먹을 수 있게 해 준다는 것. 그는 이것을 외식업계의 자라가 되겠다라는 말로 표현했다.

그는 요식업도 패션계 못지않게 빠른 속도로 트렌드가 변하는데 일반 음식점은 트렌드에 맞처 그때그때 메뉴를 개발하고 대처하기 힘들지만 우리는 시장의 트렌드에 빨리 맞춰 갈 수 있다고 설명했다.


 플레이팅은 점심, 저녁을 당일에 만들어 냉장 시스템을 갖춘 오토바이로 배달한다. 샐러드, 푸팟퐁커리, 차슈덮밥, 파스타, 벤또 등 다양하다. 음식 가격은 1만원 내외, 배송비는 없다. 플레이팅 애플리케이션에서는 메뉴 설명과 재료, 칼로리, 고객 평가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처음엔 유명 쉐프와 계약을 맺고 음식을 만들었다. 그런데 메뉴 개발이 계획했던 대로 빨리 되질 않았다. 그래서 쉐프를 고용해 내부에서 기획을 하고 메뉴를 개발하고 직접 조리하는 방식으로 변경했다. 플레이팅의 사무실을 찾아갔을 때 사무실보다 훨씬 더 큰 규모의 부엌에서 음식 조리가 한창이었다. 세 명의 쉐프가 보조 요리사들과 함께 음식을 만들고 있었다.


 전자렌지에 바로 데워 먹을 수 있는 음식을 만드는 게 포인트. 집이나 사무실에서 언제든 편하게 시켜먹을 수 있는데, 메뉴를 자주 바꿀 수 있고 가격도 저렴한 것이 특징. 벌써 10만명 가까이 다운로드 했고 서초 송파 강남 등 강남 3구와 용산구 성동구 등 일부 지역에서만 서비스가 가능했지만 곧 분당 판교 등 수도권 일대로 확대할 예정이다. 월 주문 건수는 평균 30%씩 늘어나며 순항하고 있다는 설명.


 최근에는 기업이나 모임 등 행사에서 케이터링 대신 플레이팅을 찾는 이들도 늘고 있다. 야근하는 직원들을 위한 '셰프의 구내식당'이라는 서비스를 출시해 일부 메뉴를 할인해서 판매하기도 한다.


 “장기적으로는 음식 재료가 만들어지는 농장부터 각 가정의 테이블까지 우리가 사용한 식재료로 음식을 만들어서 제공하는 홈 다이닝 서비스로 키우고 싶습니다.”

 

by wonkis

신고

글로벌 시장 진출에 대해 말은 많이 하지만 성과를 내기란 정말 어렵다. 아니 거의 불가능에 가깝다. 실제로 성과를 낸 기업도 많지 않다. 진출은 고사하고 앱을 출시해 해외에 있는 유저들을 모으기도 쉽지 않은 일이다.


 레트리카는 이런 일을 해 낸 대표적인 스타트업이다. 카메라앱 레트리카는 작년말 현재 누적 다운로드 건수가 3억건을 훌쩍 넘겼다. 터키, 이탈리아, 러시아, 브라질, 멕시코 등 유럽과 남미에서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이탈리아와 브라질 등지에서 국민앱으로 통한다. 박상원 레트리카 대표가 1인 개발자 시절에 만든 이 앱은 전 세계에 셀피 (Selfie) 열풍을 이끌었고, 20145AppAnnie가 발표한 전세계 Top 10 Android 앱 리스트에 페이스북, 와츠앱, 인스타그램 등과 같이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조금 뒤늦은 감이 있지만, 여전히 아직 많이 알려져 있지 않기에 충분히 알릴 가치가 있는, 레트리카의 박상원 대표가 한국의 스타트업 이백쉰네번째 이야기의 주인공이다.


 

1인 개발자로 무작정 시작


박 대표는 부경대 산업공학과를 졸업하고 대기업에 입사했지만 오래 다니진 못했다. 조직 생활이 체질적으로 잘 맞지 않았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어릴 때부터 컴퓨터가 그냥 좋았던 그는 초등학교 다닐 때 처음 컴퓨터를 접했는데 당시 학원을 다니면서 컴퓨터 언어를 배울 정도로 관심을 가졌다.


 회사를 다니면서도 코딩이 좋아서 이것저것 만들었다. 올블로그에서 개발자 생활도 하고 네이버에도 잠깐 있었지만 결국 2011년 인사이트미디어라는 회사를 다니던 중 퇴사해 혼자 코딩을 하면서 앱 개발을 시작했다. 전형적인 1인 개발자 생활의 시작이었다. “어떻게 먹고는 살겠지 이런 생각이었다. 뭔가 거창하게 도전을 한다던가 그런 생각은 별로 없었다고 그는 말했다.


 사진 찍는 게 취미였던 그가 처음 만든 앱은 사진 찍을 때 소리가 나지 않게 해 주는 매너카메라 앱. 반응이 좋아 자신감이 생긴 그는 이후에도 꾸준히 사진 편집이나 카메라와 관련된 앱을 만들었다고 한다. 그러다가 2012년 출시한 앱이 레트리카였다. 레트리카는 그가 만든 수많은 다른 사진 관련 앱 중 하나일 뿐이었고, 처음엔 그다지 소비자들의 반응이 크지 않았다.(이게 그의 레트리카 초기 버전에 대한 설명이다.)


 레트리카에 대한 소비자들의 반응이 나온 것은 출시 후 1년쯤 지나서였다. 레트리카는 처음에 아이폰 용으로만 출시됐는데 어느 날 소비자들로부터 하루에 100통씩 이메일이 오기 시작했다. 안드로이드용으로도 만들어달라는 요청이었다. 2013년에도 여전히 1인 개발자로서 개인사업자 생활을 하고 있었던 그로서는 처음으로 고객 응대를 생각하게 된 계기였다.

안드로이드용 앱을 출시하자마자 다운로드가 폭발적으로 늘어나기 시작했다. 순식간에 글로벌 다운로드 1억 건을 돌파했다. 그러자 비로소 그는 법인 설립의 필요성을 느끼기 시작했다. 2014년 벤티케이크라는 이름의 법인을 설립하고, 2016년 사명을 레트리카로 바꿨다. 2016년 들어 레트리카 다운로드 건수는 이미 3억 건을 돌파했다.

 

카메라를 정말 좋아하는 사람이 만든 앱


레트리카가 처음 나왔을 당시 차별화된 포인트는 실시간 필터링. 즉 당시 모든 카메라앱은 사진을 찍은 후 보정작업을 할 수 있었는데, 레트리카는 촬영을 하면서 실시간으로 사진 수정을 하고 이것을 확인을 하면서 사직을 찍을 수 있었다. 사진 촬영시 실패할 부담이 적은 데다 찍는 재미도 있어서 금새 인기를 끌었다. 레트리카가 출시된 이후 나온 카메라 관련 앱들은 모두 이런 식으로 바뀌었다.


 레트리카가 초기에 이렇게 만들어질 수 있었던 이유는 개발자인 박상원 대표 본인이 사진을 워낙 좋아하고 카메라 만지는 것을 좋아했던 인물이기 때문이다. “사람들이 어떤 앱을 좋아할까 이런 것을 많이 생각해보진 않았어요. 다만 제가 사진 찍는 것을 좋아하고 사진 찍으면서 불편한 것들을 하나씩 개선하고 있었으면 하는 좋은 기능을 하나씩 넣다보니 이렇게 앱이 만들어지더라구요.” 그가 만든 수많은 앱 중 하나일 뿐이었지만 레트리카가 유독 뜬 이유는 그의 오래 축적된 경험과 사진에 대한 애착때문 아닐까.


 그야말로 자고 일어났더니 앱이 벼락같이 히트를 쳤지만 그는 여전히 개발자의 모습 그대로였다. 물론 직원 수가 늘어나고 서비스 사용자가 급증하면서 점점 개발하는 시간보다는 전략을 짜고 마케팅을 고민하는 일이 많아지면서 그의 역할도 크게 변화되고 있다.

 

돈을 못 버는 건 진짜 문제가 아니다


카메라앱 초창기에, 워낙 벼락같이 떴기 때문에 레트리카는 수익 모델을 걱정할 필요가 없었다. 혼자 만들었다는 이점도 있었다. 광고를 붙이든, 유료 아이템을 만들던 뭐든 다 됐다. 초기엔 사진을 많이 찍고 보정을 하려면 광고를 보거나 유료 아이템을 구매하는 모델이 있었다. 이런 유료 모델이 있었는데도 사용자들은 계속 다운로드했고 앱 사용자는 늘었다.

하지만 2016년 들어 레트리카는 이런 수익 모델을 모두 없앴다. 광고도 없애고 유료 아이템도 삭제했다. 완전 무료 서비스로 개편한 것이다.


 광고와 과금 제도를 모두 없앤 것에 대해 박 대표는 내가 스스로 써보고 불편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광고가 덕지덕지 붙은 카메라앱을 써보니 정말 불편했다는 설명이 이어졌다.


 “이래선 안되겠다 싶었어요. 그리고 스스로 반성도 했죠. 돈을 벌자는 차원이었지만 사람들의 욕구를 제한하면서 뭔가 하나 하려고 할 때마다 돈을 받는 게 과연 맞는 건가. 내 스스로 이런 서비스를 만든 게 자랑스러운가 하는 생각도 했어요. 그러다보니 없애는 게 맞겠다 싶더군요.”


 박 대표는 매출이 0이 됐지만 걱정하지 않는다사업을 해보니 사람들이 열광하는 서비스를 만드는 게 진짜 어려운 일이지 돈을 못버는 것은 진짜 문제가 아니라는 걸 알게 됐다고 말했다.


 레트리카는 2017‘Beyond Camera App’을 목표로 세웠다. 카메라 앱을 넘어선 가치를 지향하겠다는 의미다. 즉 사진을 찍기 편하게 해 주고, 재밌게 보정을 할 수 있는 수준이 아니라 사진을 통해서 다른 의미를 찾겠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선 사람들이 더욱 많이 써야 한다. 박 대표는 카메라 앱은 사람들이 얼른 사진을 찍고 떠나는 그런 성격의 앱이라며 카메라 앱을 벗어나려면 사람들이 오랫동안 재미있게 쓸 수 있는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사람들의 재방문율을 높이고, 체류 시간을 늘리는 것. 사진앱이 아닌 사진을 주고받는 놀이터처럼 되기 위해 최근엔 사용자끼리 사진을 공유할 수 있게 하는 기능을 추가했다. 박 대표는 카카오톡이나 스냅챗에서 사진 공유하는 것과 차원이 다르다사진 보정 기능이 다를 뿐 아니라 휴대폰을 바꿔도 그 사진이 없어지지 않는 게 레트리카의 장점이라고 덧붙였다.

 

by wonkis

신고
◀ Prev 1 2 3 4 5 6  ... 380  Next ▶
BLOG main image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인터넷과 그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에 대한 블로그.
by wonkis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60)
뉴미디어 세상 (118)
게임이야기 (66)
임원기가 만난 사람들 (55)
(책)네이버 성공 신화의 비밀.. (61)
夢幻泡影-삶과 꿈,살아가는.. (52)
책 다시보기 (24)
한국의 스타트업 (294)
San Francisco&Berkeley (29)
스타트업 소식 (15)
한국의 스타트업 시즌2 (26)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VC (14)

달력

«   2017/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 4,726,522
  • 6122,448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wonkis'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