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메일의 대명사인 다음의 한메일이 네이버 메일에 1위 자리를 내줬다는 자료가 나와 눈길을 끌었다.
비즈니스용 인맥 구축 서비스인 링크나우가 자신들의 회원 4만7000여명을 대상으로 이메일 사용도를 조사한 바에 따르면 'naver'의 점유율은 26.1%로, hanmail과 daum을 합친 다음 메일의 점유율(24.2%)보다 높게 나타났다.

 링크나우는 주로 직장인들이 온라인상에서 인맥을 구축하기 위해 사용하는 사이트로 모집단이 대부분 직장인이라는 점에서 일반 기업이 한 조사이지만 의미가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네이트 메일은 11.8%,구글의 지메일은 9.3%,마이크로소프트의 핫메일은 7.2%KTH 파란메일은 5.6%,야후는 4.0%,코리아닷컴이 2.3%의 순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이런 조사의 경우 미세한 숫자의 차이보다는 전반적인 그림을 보는 것이 더 재미를 주는 법인데,네이버 이메일 사용자가 다음 한메일 사용자보다 더 많다는 것이 나에겐 별로 새롭진 않았다.

 아무리 이메일이 관성으로 쓰는 것이라고 하지만 이메일처럼 대체제가 많은 것이 없는데,별 메리트가 없을 뿐더러 용량이나 편의성 면에서 크게 뒤떨어지는 다음 한메일을 고수하는 사람을 신기하게 보는 나로서는 사실 당연한 결과처럼 보였다.

 오히려 구글 지메일의 약진이 눈에 띄었고 야후 메일 사용자가 생각보다 적다는 것도 눈길이 갔다.직장인들이라면 야후 메일을 많이 쓸 것 같았는데,의외로 숫자가 적었고,구글 지메일이 10% 가까이 숫자가 나온 것은 아무래도 직장인에 대한 조사였기 때문이 그런 것 같았다.즉 대상을 전체 연령 및 직업군(주부 학생등)으로 확대하면 지메일 사용자 수에 있어서는 변화가 있을 것 같았다.(사실 아직 구글 지메일에 대해 잘 모르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고,나의 주관적인 조사이긴 하지만 여성들,주부들의 경우 지메일 사용을 불편해 하는 경우도 많았다)

 이메일 주소를 여러개 사용한다는 것을 감안하면 1순위로 등록하는 이메일 주소에서 보이는 이정도 차이는 큰 의미가 없을 수도 있다.즉 점유율이 아주 미미한 경우만 아니라면 이메일 사용에 있어서 사용자들의 선호도 차이는 많이 줄었다고 볼 수 있다.

 나의 경우 회사 이메일과 네이버메일,지메일,네이트메일,파란메일,야후메일 등을 다 갖고 있는데 사이트에 등록할 때마다 내가 1순위 메일로 등록하는 것이 항상 일치하는 것은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포털들이 메일 서비스에 신경쓸 수 밖에 없는 것은 로그인하면서 활동을 하게 돼 개인화하기 쉽고,성향 파악이 되며,아무래도 이것저것 많이 쓰는 등 체류 시간이 길어지기 때문일 거다.신뢰도 측면보다는 변화를 볼 수 있다는 점에서 이래저래 흥미로운 조사였다.

TRACKBACK :: http://limwonki.com/trackback/172 관련글 쓰기

  1. nkokon의 생각

    Tracked from nkokon's me2DAY  삭제

    네이버 메일이 다음 제쳤다?: 대학생들 이메일 조사하다보면 네이버 메일이 상당수다. 다음 이메일 등록하지 말라는 시즌 때 갈아탄 사람들이 많은 것 같다. 네이트 메일의 경우 네이트온 쓰면서 가입을 같이 하는 경우도 많으니 점유율이 계속 유지될 듯 싶다.

    2008/09/17 23:25
  2. 네이버 메일이 한메일을 추월...?

    Tracked from WiDELaKE  삭제

    웹메일 지존 '한메일' 네이버에 1위 내줬다? -- 노컷뉴스 2008-09-17 이메일의 대명사였던 다음의 한메일이 네이버 메일에 1위 자리를 내주고, 네이트와 구글의 지메일이 급부상하는 등 직장인들 사이에서 웹메일 서비스 이용에 큰 판도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라고 기사가 떴길래 유심히 봤습니다. 분명 얼마전까지만 하더라도 아직 멀었다... 고 알고 있었는데 왠 갑자기 역전이란 말인지.. 다 읽고 나서 한숨이 나오더군요. -_- 링..

    2008/09/18 00:40
푹 빠져 있다고 하면 좀 그렇고(이제 막 책 한권 보기 시작했으면서 그런 말을 하기엔..)
하여간에 C언어 입문 책을 사서 보면서 나같은 문과생으로서는 얼마전까지 전혀 느끼지 못했던 새로운 기분을 느끼고 있다.
뭐랄까? PC에서 맨날 똑같은 부분만 쓰다가 전혀 다른 카테고리를 찾아서 쓰는 기분은..
안쓰던 근육을 쓸 때 몸이 아프듯 안 쓰던 부분의 머리를 쓰고,PC의 안쓰던 부분을 사용하니 머리가 좀 아프고 PC를 쓰다가 갑자기 어찌할 줄 모르는 상황도 자주 발생하게 되지만,재밌다.

워드 패드에 그런 기능이 있을 줄은!!!!. 명령 프롬프트는 전문가만 사용하는 줄 알았다니 ㅋㅋ
너무 초보라 얘기하기 쑥스럽지만 지금까지 이런 세계가 있는 걸 왜 모르고 살았을까? IT 기자 생활을 헛 했다는 생각도 들고..

무엇보다 책 보기 시작하면서 이사람 저사람 물어보다 보니 생각보다 이 분야를 기본적으로 알고 있는 사람이 대단히(!) 많았다.그냥 나처럼 문과생인데도!!! 나는 그동안 모하고 살았나..참.

TRACKBACK :: http://limwonki.com/trackback/171 관련글 쓰기

◀ Prev 1  ... 247 248 249 250 251 252 253 254 255  ... 332  Next ▶
BLOG main image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인터넷과 그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에 대한 블로그.
by wonkis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663)
뉴미디어 세상 (118)
게임이야기 (66)
임원기가 만난 사람들 (55)
(책)네이버 성공 신화의 비밀.. (59)
夢幻泡影-삶과 꿈,살아가는.. (51)
책 다시보기 (24)
한국의 스타트업 (224)
San Francisco&Berkeley (29)
스타트업 소식 (11)
한국의 스타트업 시즌2 (20)

달력

«   2015/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3,381,590
  • 3182,206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wonkis'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