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아홉살이 되던 해부터
나는 그의 손을 잡지 않고 걸었다.

그는 마음을 표현하는 법을 몰랐고
나는 그가 궁금하지 않았다.

오늘 그가 내 아이를 처음 안는다
그의 눈이 눈물을 보이고
그의 입술이 자장가를 부른다

나는 과연 당신에 대해 무엇을 알고 있었던 걸까.




모 통신사의 광고 문구이지만,
나의 이야기이기도 하다.

나는 그를 너무 몰랐다.

그는 내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더 많은 것을 알고 있었고
더 마음이 따뜻한 사람이었고
고난을 겪으며 자신을 이겨낸 경험을 갖고 있었다.

나는 지금도 그와 대화하는 것이 쉽지 않다
30년이 훨씬 넘는 세월동안 별로 많은 대화를 나누지 않았기 때문이다

지금은 나의 아내가 그와 더 많은 대화를 나눈다
그리고 나에게 말한다

"당신은 별로 걱정이 없을 것 같아.아버지랑 대화를 하면 되쟎아."

35년동안 내가 몰랐던 것을 아내는 1년만에 알아버렸다

내가 아이를 갖고 나서야 아주 조금씩,조금씩 그가 이해되기 시작한다

나는 딸에게 어떤 아버지일까.

TAG 아버지

TRACKBACK :: http://limwonki.com/trackback/164 관련글 쓰기

  1. Boom Beach Free Gold

    Tracked from Boom Beach Free Gold  삭제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2014/09/24 00:13
  2. Hay Day Hack

    Tracked from Hay Day Hack  삭제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

    2014/09/26 03:59

블로그같은 걸 왜 하나요?

뉴미디어 세상 2008/08/17 16:30 Posted by wonkis

얼마 전 오랫동안 알고 지내고 있는 거시경제 분야 전문가 한 사람을 간만에 만나게 됐다.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다가 블로그가 대화 주제로 올랐다.

내가 관심갖고 있는 분야의 정보 소스에 대해 얘기하다가 블로그도 중요한 소스가 된다고 하자 그가 '블로그'자체에 관심을 보인 것이다.

한국에서는 알아주는 이코노미스트인 이 분은 블로그에 대해서는 전혀 아는 바가 없다고 했다.그래서 나는 블로그가 뭔지 주저리 주저리 설명을 했다.블로그가 뭔지,현황은 어떤지,등등 한참 듣던 그는 불쑥 이렇게 물었다.

"그런데 블로그같은 걸 왜 하나요?"

그가 보기엔,글을 쓴다는 엄청난 중압감과 스트레스에 비해 보상이 턱없이 적은(사실은 없는) 그런 행동(블로깅)을 하는 것이 전혀 이해가 되질 않은 듯 했다.즉,경제적인 행위가 아니라는 거다.

무엇보다 블로그를 하면서 자기가 아는 전문 분야의 특정 정보를 언급하거나 이슈에 대한 주장을 펼치는 것이 '하등 필요없을 뿐 아니라 해롭기까지 한' 행동으로 비춰진 것 같았다.

"정보가 핵심인 경제 분야에서는 계속 정보를 노출해야 하는 블로그가 별로 바람직하지 않은 것 같습니다.남이 블로그를 하기는 원하겠지만 자신은 하려고 하지 않을 것 같은데요? 흥미롭긴 하지만 블로그를 해서 얻을 것 보다 잃을 게 훨씬 많을 듯 합니다.제 주변에선 블로그를 하는 사람을 아무도 못 봤습니다.오늘 재밌는 말씀을 들었네요.저도 인터넷을 다니면서 공부를 좀 하겠습니다"

일리가 있는 말이다.그 동안 마치 세상 모든 사람들이 블로그를 하거나 블로그에 관심이 있다고 생각하고 살았던 나도 마치 세상의 새로운 면을 보는 것 같았다.그래도 그냥 물러설 수는 없어서 이렇게 얘기했다.

"꼭 박사님이 경제 분야에 대한 블로그를 하실 필요는 없어요.여행이 취미시면 그 얘길 쓰셔도 되고 사진을 주제로 해도 되고 영화나 삶에 대한 철학,그림,만화,악기,종교 등등 다양해요."

"근데 그런 걸 쓸 만한게 별로 없네요.동기 부여도 별로 안돼고."

내가 꼭 블로그를 해야 한다고 강변하는 것 같아서 대화는 여기서 중단하고 화제를 다른 곳으로 돌렸다.다른 얘기를 한참 하다가 변명처럼 나는 이렇게 말했다.

"말씀하신 것처럼 정말 중요한 정보는 블로그에 없을 지 모릅니다.아마 투자를 해서 돈을 벌어야 하는 정보나 당장 내 손에 뭔가 쥐어주는 혜택 같은 건 블로그에 없을 거에요.그런 것이 있다면 블로그에 쓰지 않고 자신만이 간직하고 있겠죠.
 하지만 열려있는 세상에서 자신의 생각이나 정보를 남과 공유하고 네트워크를 통해 뜻밖의 사람들과 의견을 교환하는 것의 가치는 결코 무시할 수 없습니다.무엇보다,오프라인에서 아무래도 끼리끼리 만나다보니 엄청나게 제한된 인간관계를 벗어날 수 있을 것이고,거기서 얻을 통찰력이 기대치를 넘는 것을 발견할 겁니다." 
'
어쨋거나..어렵사리 변명을 하긴 했지만 이런 심각한 분야의 전문가들을 블로고스피어에서 만나기란 여전히 어렵다는 생각이 들었다.

TRACKBACK :: http://limwonki.com/trackback/163 관련글 쓰기

  1. 블로거뉴스AD는 블로그산업의 고속도로다

    Tracked from 거다란 geodaran.com  삭제

    블로거뉴스AD에 바란다 밥값 준다고 그랬죠? 얼마? 조회당 1원만 되도, 애드센스만큼은 안되더라도 그럭저럭 도움은 될텐데. 노출당 최소한 1원을 보장해주셔야 되요. 글고 저는 밥값이 아니라 차비가 더 필요해요. 서울 함 왔다가면 KTX만 10만원이고 이거 저거 쓰면 15만원 작살. 나중에 마눌에게 떡실신. 블로거AD 가정을 지켜주세요. 요즘은 그냥 광고만 보고 구매하는 게 아니잖아요. 신문이나 테레비 등의 대규모 매체에서 광고를 인지하고 인터넷을 통..

    2008/08/17 21:08
  2.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얻게 되는 5가지

    Tracked from speak the truth  삭제

    아직 3개월도 안 됐지만 꽤 오랫동안 블로그를 운영한 것처럼 느껴진다. 글을 매일 한개 이상을 쓰면서 많은 생각과 고민을 해서 그런 것 같다. 마트를 운영하고 있는 필자는 블로그에 많은 시간을 투자한건 아니지만 블로그 운영에 들어간 노력은 마트에 들어간 것만큼이나 비슷한 것 같다.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많은 것을 얻을 수 있었다.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얻은 여러 가지를 정리해 봤다. 첫째. 글쓰기 능력이 향상되었다. 이것은 블로그를 운영하는 블로거라면..

    2008/08/18 10:30
  3. 블로그 안하면 이상하게 봐요?

    Tracked from Hoh Kim's Lab: Consiliencing Communication  삭제

    In his field(웹 컨설팅 업계), it's practically obligatory, chief executive Brian Wynne Williams said. "If we didn't blog," he said, "people would start to wonder about us." 워싱턴 포스트(2008. 8. 25)에 "Marketing moves to blogosphere: Business model shifts to engag...

    2008/08/29 07:36
◀ Prev 1  ... 247 248 249 250 251 252 253 254 255  ... 329  Next ▶
BLOG main image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인터넷과 그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에 대한 블로그.
by wonkis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657)
뉴미디어 세상 (118)
게임이야기 (66)
임원기가 만난 사람들 (55)
(책)네이버 성공 신화의 비밀.. (59)
夢幻泡影-삶과 꿈,살아가는.. (51)
책 다시보기 (24)
한국의 스타트업 (220)
San Francisco&Berkeley (29)
스타트업 소식 (11)
한국의 스타트업 시즌2 (18)

달력

«   2015/03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3,276,325
  • 1,1292,008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wonkis'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