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브 잡스는 이번에도 편지를 썼다.중요한 일신상의 변화가 있을때마다 편지로 그 내용을 전달하는 그의 방식이 흥미롭다.

 1985년 애플 이사회에서 쫓겨날 때도 자신의 입장을 편지로 전달했고 2004년 췌장암으로 수술을 받는다는 내용을 임직원들에게 알릴 때도 이메일로 알렸다.이번에도 마찬가지였다. 평소와 마찬가지로 캘리포니아 쿠퍼티노 자신의 사무실에서 일을 마친 그는 ‘애플 이사회와 애플 직원들에게’라는 제목의 이메일을 보냈다.회사의 공식 발표나 자신의 입장 발표 등이 아니라 우선 내부 직원 모두에게 편지를 통해 알렸다.
 
To the Apple Board of Directors and the Apple Community;

I have always said if there ever came a day when I could no longer meet my duties and expectations as Apple’s CEO, I would be the first to let you know. Unfortunately, that day has come.

I hereby resign as CEO of Apple. I would like to serve, if the Board sees fit, as Chairman of the Board, director and Apple employee.

As far as my successor goes, I strongly recommend that we execute our succession plan and name Tim Cook as CEO of Apple.

I believe Apple’s brightest and most innovative days are ahead of it. And I look forward to watching and contributing to its success in a new role.

I have made some of the best friends of my life at Apple, and I thank you all for the many years of being able to work alongside you.

 과거 스티브 잡스가 스탠포드대학교 졸업식에서 연설을 했던 것이 기억이 난다.당시 연설문만 보고도 눈물이 흘렀었다.짧지만 간결하고 진심이 묻어나오는 독특한 그만의 의사 전달법이 있는 것 같다.

 이번 편지에서도 그의 진심이 드러나는 것 같았다.온화하고 평화로운 상태에서 자신의 진심을 전달했다는 것이 편지에서 느껴진다.

여기서 나는 편지의 뒷부분에 있는 new role에 주목을 하고 싶다.많은 언론들이 PC 시대를 만들었고 스스로 그 시대를 저물게 한 천재 CEO가 떠났다는 표현을 쓰고 있지만 그는 아직 완전히 떠나지 않았다.그의 건강 문제는 여전히 그의 발목을 잡겠지만 그가 편지에서도 밝혔듯이 그는 새로운 역할을 맡게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로선 그가 과거처럼 CEO가 했던 그런 일을 하리라고 보긴 어렵다.하지만 그가 차지하는 위상이나 애플에서의 존재감 등을 감안할 때 애플 내부뿐 아니라 세계 IT 산업과 경제계에 상당한 영향력을 상당 기간동안 행사할 것으로 예상된다.조만간 애플은 스티브 잡스의 새로운 역할을 발표할 것이라고 한다.

 어쩌면 스티브 잡스는 건강 문제 외에도 많은 다른 것을 생각하지 않았나 하는 생각도 든다.애플이 언제까지 스티브 잡스만의 회사일 수는 없다.현재 애플은 곧 스티브 잡스 그 자체다.잡스가 없는 애플을 상상하기 어렵다고 하는 말속에서는 이 회사가 한 사람의 위대한 창업자에게 너무 많이 의존하고 있다는 뜻이 함축돼 있다.

 스티브 잡스는 이제 애플이 post 스티브 잡스 시대를 준비해야 한다고 생각했을 지 모른다.팀 쿡을 강력하게 추천한 것도 그런 맥락이다.이미 오래 전부터 스티브 잡스는 팀 쿡을 내세워 자신의 부재시 대신하게 했다.그의 편지를 봄녀 천재급 인재들이 많은 애플 내에서 자신이 없을 때 힘의 균형을 잡고 회사가 혁신에 몰두하게 하기 위해 미리 지배구조를 정리하려고 한 의도도 보인다.그의 새로운 역할은 어쩌면 이제 언젠가 닥쳐올 진정한 포스트 스티브 잡스,즉 잡스 사후를 살아있을 때 준비하기 위한 작업에 전념하겠다는 것일 수 있다.

 그의 이런 모습은 로마 제정기 아우구스투스(옥타비아누스) 황제가 핏줄이 아닌 티베리우스를 양자로 삼고 자신의 통치 기간 동안에 공동 집정관으로 삼고 군통치권을 넘겨줬던 것을 떠올리게 한다.이런 사전의 움직임들이 절대자 아우구스투스 이후 로마 제정을 이끌어가는 힘이 됐다.

 그 어떤 개인적인 약점이나 주변의 험담에도 불구하고 재능과 열정,진정성에서 스티브 잡스는 진정 최고의 CEO였고 혁신가였다.몽상가였던 그가 어떻게 세상을 바꾸는 사람이 됐는지를 살펴보는 것은 동시대를 살아가는 이들에게 커다란 축복이다.시간이 한참 지난 뒤에 스티브 잡스같은 인물과 동시대를 살았던 것에 대해 할 말이 많을지도 모른다.

 스티브 잡스는 Apple의 CEO에서 스스로 물러났다.하지만 사람들은 아직 그를 보내지 않았다.그리고 그의 역할은 아직 남아있다.

신고
최근 제가 쓴 책이 나왔습니다.제목은 '스티브잡스를 꿈꿔봐'입니다.토토북이라는 어린이 청소년 전문 출판사에서 책을 펴냈습니다.'내가 꿈꾸는 사람'이라는 시리즈물로 책이 계속 나오는데 그 첫번째 책을 제가 쓰게 됐습니다.

작년에 노조에 파견나가 근무할 때 출판사분들을 만나 기획을 해서 글을 쓰게 됐습니다.노조에 있는 기간이라 가족들과 시간을 좀 보낼 수 있었습니다.그리고 그러면서 두번째 책은 아이들을 위해서 좀 써보자 라고 생각했습니다.다행히 좋은 만남이 있어서 책을 쓸 수 있었습니다.

스티브 잡스에 대해선 많은 책들이 이미 나와 있습니다.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책을 쓴 것은 그 사람의 시시콜콜한 성공 비결을 조망하기보다는 성장과정과 이후 어려움을 극복하는 과정을 조망하고 그 사람의 직업 세계를 들여다봄으로써 자라나는 어린이와 청소년들에게 꿈과 용기를 심어주고 싶어서였습니다.아무리 어려운 환경에서도 누구나 꿈을 가질 수 있고 용기를 잃지 않고 계속 도전한다면 그것을 이룰 수 있다는 것을,저는 저 자신에게 아직도 말하고 있습니다.그래서 그 이야기를 나의 아이들을 포함한 어린이들과 청소년들에게 하고 싶었습니다.그런 이야기들이 제가 어릴 적부터 듣고 싶었던 이야기였기 때문입니다.

저는 요즘 진부하다는 생각이 들 만큼 많이 듣는 '꿈과 용기'에 대해 다시 생각하고 있습니다.진부하다고 생각하기에 별로 관심을 안 가지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도 하구요.어려운 결정의 상황이 왔을 때 꿈과 용기가 있는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의 차이가 바로 드러나는데,그것을 잊고 살아갑니다.나의 살아왔던 날에 대한 아쉬움과 우리 아이들에게 바라는 것들이 보잘것없지만 이 책에 어느 정도 녹아들어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저한테는 제 단독으로 쓰는 두번째 책입니다.첫번째 책 '네이버 성공신화의 비밀'(황금부엉이) 이후 몇차례 공동 저자나 역자 형태로 책에 참여했지만 단독으로 쓰는 것은 두번째 입니다.
처음 쓸 때와 마찬가지로 사실 책을 쓰는 것은 누구보다 가장 자기자신을 위해 좋은 일인 것 같습니다.쓰면서 저 자신을 돌아보고 긴 글을 쓰면서 호흡을 잃지 않으려고 노력하는 것은 글쟁이에게는 꼭 필요한 과정입니다.

책을 내면서 개인적으로는 재미있는 에피소드도 하나 생겼습니다.첫 네이버 성공신화의 비밀은 큰 딸 해나의 돌잔치날에 출간이 됐습니다.두번째 책은 아들 요나의 돌잔치때 나왔습니다.돌 때마다 책이 나온다는 것도 흔치 않은 경험이 될 것 같습니다.

어린이와 청소년용으로 책을 쓴다는 것이 오히려 저처럼 심각한 글만 써 본 사람(기자로서)에게는 더 쉽지 않은 일이었던 것 같습니다.어린이들 눈높이에 다가가기 위해 딸 해나에게 책을 읽어주거나 동화책을 CD로 틀어주면서 구연동화하시는 분들의 어투를 배우려고 노력했습니다.그런 면에서 보면 해나가 자신도 모르게 아빠가 책 쓰는데 상당한 공헌을 한 셈입니다.
'-요'체로 끝나 어른들이 보기엔 어색하다 싶을 수도 있는데,다행히 회사 선배들의 반응은 괜챦더군요.어른들이 보기에도 무리가 없다는 말씀을 들었습니다.

그래도 아이들을 위한 책이니 아이가 있으시거나 주변에 아이가 있으신 분들에게 추천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가족들을 제외하고는 책을 쓰면서 그리고 출간되고 나서도 제대로 지인들께 알리지도 못했습니다.회사에서 인사가 있고 아이들 생일이 이어지면서 막상 책 홍보를 할 짬을 잡지 못했습니다.
직접 다니면서 한권씩 드려야 하지만 아직 그렇게 하지 못했습니다.너그러이 용서해주시고,곧 들고 찾아뵙겠습니다.감사합니다.
신고

2월 15일 트위터에서 메모하면서 올렸던 내용인데 늦게나마 정리해서 올립니다.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주셨던 사안이었습니다.
----------------------------

“결국은 애플과 스티브 잡스가 옳았습니다”
 세계 최대 모바일전시회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1’이 개막한 지난 14일,전시관에서 만난 삼성전자 태블릿PC 제품 담당 실무자에게 “왜 10인치 제품을 냈냐”고 물어보자 나온 대답이다.이 실무자는 “우리는 한번도 10인치 제품을 내지 않겠다고 말한 적이 없다”며 “지난해 갤럭시탭을 출시하고 시장 돌아가는 것을 보면서 결국 스티브 잡스가 옳았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 실무자의 말이 삼성전자의 공식적인 입장은 아닐 것이다.하지만 실무자의 이런 말은 삼성전자의 태블릿PC 시장에 대한 내부 인식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봐도 크게 무리가 없을 것 같다.

 지난해 초 애플이 9.7인치 아이패드를 출시하고 이어 삼성이 7인치 갤럭시탭을 내놓으면서 두 회사의 자존심 경쟁이 치열하게 펼쳐졌다.애플을 의식한 듯 작년 9월 갤럭시탭을 공개하면서 삼성전자는 7인치 태블릿PC의 휴대성을 크게 강조했다.

 그런데 한달 뒤 애플의 스티브 잡스가 찬물을 끼얹고 나섰다.잡스는 “I think they will realise seven inches is too small and they will have to release bigger devices next year”(결국 7인치는 너무 작다는 것을 실감하게 되고 내년에는 더 큰 사이즈의 디바이스를 출시할 수 밖에 없을 것이다)라고 예언했다.결국 삼성전자는 오히려 아이패드보다 화면 사이즈가 0.4인치 더 커진 10.1인치 태블릿을 출시했다.삼성이 스티브잡스의 예언을 충실하게 수행한 셈이다.그리고 이것은 7인치라는 점을 계속 강조해왔던 삼성으로서는 머쓱해질 일이다.

  이런 점을 의식해서였을까.삼성전자는 이번 MWC 2011에서 10.1인치 갤럭시탭 10.1을 선보이면서 계속해서 어정쩡한 태도를 취했다.갤럭시S 2 못지 않게 엄청나게 관심을 받을 만한 제품인데도 발표회장에서나 간담회장에서나 시간을 많이 할애하지 않았다.갤럭시S 2의 부록같은 느낌마저 줬다.하지만  삼성전자의 신형 태블릿PC ‘갤럭시탭 10.1’은 이번 ‘MWC 2011’에서 가장 많은 관심을 받았다.갤럭시탭을 한번 만지기 위해선 삼성전자 부스에서 최소 30-40분씩 줄을 서서 기다려야 했다.신종균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은 갤럭시탭 10.1을 공개하면서 “소비자들의 다양한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서 냈다”고 설명했다.갤럭시탭이 휴대성을 강조했다면 갤럭시탭 10.1은 보는 기능을 강조했다는 것이다.

 “어차피 고객은 누가 맨 먼저 제품을 냈는지 기억하지 않는다.누가 제일 잘 만들었는지를 기억할 뿐이다.” 삼성전자 관계자의 이런 말은 명분이나 자존심은 좀 잃어버렸을 지 몰라도 실리를 택한 삼성의 선택을 강조한 것 같다.하지만 발표장이나 보도자료에서는 그런 점은 별로 느껴지지 않았다.시장의 선택에 밀려 어쩔 수 없이 제품을 내놓으면서 스스로 쑥스러워하는 듯한 인상을 줬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결국 애플의 결정이 옳았다고 인정하는 것은 한편으로 삼성전자의 또 다른 강한 면을 보여주는 것 같다.‘갤럭시탭 10.1’을 현장에서 만져보고 사용해본 느낌은 정말 잘 만들었다는 것이다.현장의 많은 관람객들의 반응 또한 크게 다르지 않았다.

 삼성전자는 어차피 애플과는 처음부터 입장이 달랐다.태블릿PC 시장을 삼성전자가 만들어낸 것이 아니었고 시장 개척자도 아니었다.구태여 각을 세울 필요가 없었다.이 정도로 제품을 잘 만들어낸다면 충실한 추격자로서의 역할이 얼마든지 가능하기 때문이다.앞으로 태블릿PC 시장에서 삼성전자의 향후 대응을 지켜볼 일이다.

by wonkis from Barcelona, Spain.

신고

애플이 아이폰 시리즈만으로 세계 휴대폰 전체 시장에서 4위에 올랐다.30일 IDC에 따르면 3분기 휴대폰 판매대수에서 애플은 블랙베리를 만드는 캐나다의 RIM과 소니에릭슨을 제치고 4위를 차지했다.애플이 세계 휴대폰 메이커 빅5에 들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애플,LG전자 맹추격
 IDC 조사 자료에 따르면 세계 1위는 여전히 노키아였다.3분기에 1억1040만대의 휴대폰을 팔아 점유율 32.4%를 기록했다.그러나 노키아의 점유율은 작년 3분기(36.5%)에 비해 2.1% 포인트 빠진 수치다.노키아가 내놓은 점유율 대부분을 애플이 가져갔다.

 애플은 3분기에 1410만대의 휴대폰을 팔아 점유율이 4.1%를 기록했다.작년 3분기에는 740만대로 점유율이 2.5%(6위)였다.1.6% 포인트의 점유율을 올리며, RIM을 5위로, 소니에릭슨을 6위로 밀어냈다.LG전자는 3위를 유지했지만 점유율과 판매대수 모두 급감했다.LG전자의 스마트폰 쇼크가 3분기 지표에서 고스란히 나타났다.LG전자는 지난해 3분기 3160만대의 휴대폰을 팔아 10.6%의 점유율을 보였으나 이번 3분기에는 2840만대를 팔아 8.3%로 내려앉았다.

◆애플,수익성은 1위.
 애플의 아이폰은 시장점유율이 4.1%에 불과했지만 세계 휴대폰 시장의 수익 가운데 무려 50%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세계 휴대폰 시장의 수익 절반을 휴대폰 신참인 애플이 가져간다는 점에서 관심을 모았다.이는 CNN머니가 시장조사기관인 아심코의 자료를 인용해 보도한 것으로서 블랙베리 제조사인 리서치인모션(RIM)은 시장 점유율에서 3.6%, 수익은 14%로 수익 비중이 15%인 노키아에 이어 3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서 나타난 것은 역시 스마트폰의 수익성이 월등이 높다는 점이다.애플과 블랙베리의 수익성이 큰 것도 이 때문이다.스마트 폰 제조업체인 HTC도 시장 점유율이 2%에 불과하지만 수익은 5%(5위)나 됐다.아심코는 특히 애플의 경우 제조 공정의 효율성 제고와 비용구조의 개선으로 다른 기업들에 비해 월등히 높은 수익성을 보였다고 밝혔다.

 반면 피처폰이 주류를 이루고 있는 노키아는 시장점유율이 32%로 세계 1위를 차지했으나 수익은 애플의 3분의 1도 채 안되는 15% 수준에 머물렀다.삼성전자는 수익성 비중에서 13%로 4위를 기록했다.전세계 휴대폰 업계가 대체로 실적 호조를 보이는 가운데 나홀로 적자 신세를 면치 못한 LG전자는 아예 이름을 올리지도 못했다.

◆애플,단일 기종으로 어디까지 갈까
 애플의 실적이 놀라운 것은 아이폰 시리즈에만 의존해서 불과 3년 만에 4위 업체로 뛰어올랐다는 것이다.단일 기종으로 아직 아이폰에 대적할 만한 제품이 없다고 볼 때 애플의 지위가 쉽게 꺾이리라는 것은 예상하기 힘들다.중국을 비롯한 아시아 시장에서 애플 아이폰 효과가 이제 막 나타나고 있는 시점이라는 것을 감안하면 더욱 그렇다.아이폰이라는 기종이 어디까지 팔릴 지도 관심이지만 수익성 비중에서 얼마나 더 높은 비중을 차지할 지도 관심거리다.애플이 내년에 미국 1위 사업자인 버라이즌을 통해서 CDMA 아이폰을 공급할 경우 지금보다 더 나은 실적이 기대된다고 시장조사기관인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는 전망하고 있다.

신고

아이폰,10월에 출시될까

뉴미디어 세상 2009.09.23 16:25 Posted by wonkis

아이폰이 드디어 한국에서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방송통신위원회가 23일 그 동안 아이폰의 국내 판매에 걸림돌이 돼온 위치 서비스와 관련된 입장을 정리해서 발표했기 떄문이다.

방통위는 23일 전체회의를 열고 애플이 위치정보사업자 자격을 갖춘 KT 등 국내 이동통신사의 이용약관에 개별 위치서비스 관련 내용을 포함하면 국내에서 아이폰 출시와 함께 위치서비스를 할 수 있다고 결정했다.방통위 관계자는 “애플이 위치정보법에 따라 위치정보사업자로 허가를 받거나,KT와 같이 위치정보사업자로 이미 자격을 갖춘 이동통신사가 자사 서비스로 이용 약관에 포함할 경우 아이폰을 출시할 수 있다”고 밝혔다.

 아이폰은 지도서비스를 비롯해 분실폰 친구 찾기 등 가입자 위치정보를 활용하는 기능을 갖고 있다. 방통위는 그동안 애플이 위치정보사업자로 허가를 받지 않아 아이폰 시판이 불가능하다는 입장이었다. 하지만 아이폰의 위치 서비스가 이미 수십 개국에 도입돼 사용되고 있고, 국내 법의 엄격한 적용으로 아이폰 도입이 지연될 경우 국민 편익이 제한될 수 있다는 점 등을 고려해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가장 적극적인 KT는 물론 아이폰을 기다려온 수많은 국내 마니아들에게도 좋은 소식임에 틀림없다. 애플 측에서는 KT와의 협상이 원만히 진행된다면 다음 달 제품 출시도 가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아이폰의 국내 가격은 애플이 글로벌 시장에서 동일하게 적용하는 정책에 따를 것으로 보인다. 2년 약정 기준으로 신형 아이폰 3GS 16GB 모델은 199달러에,구형 아이폰 3G 8GB 모델은 99달러 정도에 판매할 것이란 게 대체적인 예상이다. 아이폰 사용자들은 4만~9만원대의 전용 요금제에도 가입해야 하는데 이 역시 KT와의 협상에서 좀 더 구체화할 것으로 보인다.

아이폰이 출시될 경우 스마트폰 시장 뿐 아니라 인터넷 사용 문화 등 모바일 전반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 주요 포털들이 밀고 있는 모바일 인터넷 사업도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물론 무작정 낙관만 하기는 힘들지만 크던 작던 국내에서 새 바람을 일으킬 것이라는 것은 지금의 기대감만으로도 충분히 짐작 가능하다.미투데이나 트위터 같은 실시간 마이크로 블로깅도 본격화될 가능성이 높다. 유저로서도 반갑지만,아이폰이 일으킬 효과에 더욱 관심이 가는 것은 이로 인해 촉발될 모바일 인터넷 시대의 개막일 것이다.

신고
BLOG main image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인터넷과 그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에 대한 블로그.
by wonkis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62)
뉴미디어 세상 (118)
게임이야기 (66)
임원기가 만난 사람들 (55)
(책)네이버 성공 신화의 비밀.. (61)
夢幻泡影-삶과 꿈,살아가는.. (52)
책 다시보기 (24)
한국의 스타트업 (294)
San Francisco&Berkeley (29)
스타트업 소식 (17)
한국의 스타트업 시즌2 (26)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VC (14)

달력

«   2017/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5,031,081
  • 167929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wonkis'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