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처가쪽 집안의 큰 어른이 매우 위독하셔서 병원 중환자실이라는 곳에 종종 가게 된다.하루 일을 마치고 피곤한 몸을 이끌고 가서 그런지,아니면 중환자 보호자 대기실이라는 곳의 퍼진 분위기 때문인지,이 곳은 정말 갈 때마다 적응이 안돼고 '여긴 도대체 어딘가' 하는 생각이 든다.

이 곳에서는 정말 죽음이 일상이다.하루에도 수십명의 환자가 중환자실에 들어왔다 치료가 되서 나가는가 하면 끝내 숨을 거두고 마는 경우도 허다하다.근무하시는 분들은 긴장감으로 가득차 있고 대기실과 복도에는 초조감을 이기지 못해 서성거리는 사람을 흔히 본다.대기실 곳곳에는 피곤에 찌들어 이불을 시멘트 바닥에 펴 놓고 잠시 눈을 붙인 사람들과 멍하니 TV를 보고 있는 사람들,구석에서 흐느끼는 사람들로 가득하다.

 어제도 밤 늦게 병원에 갔었다.어린이가 중환자실에 들어갔는데 엄마인 듯한 여성이 끝내 울음을 참지 못하고 손을 덜덜 떨며 어디론가 전화를 시도한다.좀 전에 담당 의사가 불러서 갔는데,좋지 않은 말을 들은 것 같다.손이 너무 떨리고 눈물로 얼굴이 범벅이 돼 전화조차 제대로 걸지 못한다.

나 역시 의식조차 없이 위독하신 어르신을 보고 있자니 안타까운 마음에 눈물이 앞을 가리지만,어디 그 엄마만 할까.장례식장과는 또 사뭇 달랐다.이미 죽음이 결정된 곳과 삶과 죽음이 교차하는 곳의 차이일까.

안타까움과 절박함으로 가득찬 종합병원 내과계 중환자실의 풍경이다.삶과 죽음이 교차하는 이 곳에서 정말 삶이란 무엇인가를 다시 생각해보게 된다.인간이 얼마나 나약한 존재인지,그리고 또 얼마나 악한지,죽음 앞에서 얼마나 부끄럽지 않을 수 있는지 따위를 생각하면서 말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문성실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순간, 한순간....그냥 지나치지 않고 늘 가슴으로 느끼고, 반성하고, 되돌아 보는 기자님의 모습이 참으로 아름답게 느껴집니다....ㅋ..^^
    저보다 한살 위신데 늘 뵐때마다 어르신 같아용~~히히~
    어제 잠간 뵈었지만 간만에 뵙게 되서 반가웠구요...
    다음에 밥 한 번 꼭 같이 묵어요......(그러고 보니 밥은 한 번도 같이 먹어본 적이 없는것 같으네요~~~)

    2008.06.26 00:13
    • wonkis  수정/삭제

      정말!!!! 사실 생각해 보면 막상 얼굴을 본 적도 몇 번 안 된다는...ㅋㅋ 밥은 고사하고 말이죠..

      2008.06.29 23:21
  2. 김상훈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습 때 응급실 생각이 나네요. 모두가 정신이 없고, 모두가 목숨을 걸고 살아남으려 애쓰거나, 살리려 애쓰거나, 그 모든 이들을 돌보느라 애쓰고 있을 때 전 옆에서 구경하고 관찰하고 있었죠. 그 상황에서 그러는 게 맞는 건가 회의도 많이 들었는데, 다시 그때 생각이 납니다.

    2008.06.26 16:38
    • wonkis  수정/삭제

      야 너 오랫만이다..내가 워낙 내 블로그에 오랫만에 들어오다 보니 니 댓글을 늦게 봤다..쏘리

      2008.06.29 23:22
  3. 마이드림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졸업하자마자 바로 중환자실에 발령을 받았었죠...정말 무섭고 힘든 기억이었어요..... 그 당시에는 어려서 그랬는지.. 심각하게 인식을 못했지만,,, 얼마 전 시어머님과 친정아버님의 상을 당하고부터는 매일 죽음을 생각하게 되었어요. 인생이란 부질없는 것,, 매일... 마지막 날인 것처럼 열심히 살려고 합니다. 일단은~~ 먼저 건강할 것,, 그리고 무조건 행복할 것~~ ㅎㅎ 나이가 들어갈수록 꿈이 소박해졌답니당~~ 오늘 두루두루 잘 읽고 갑니당~

    2008.06.27 14:10
    • wonkis  수정/삭제

      앗! 안녕하세요..제가 예전에 전화로만 인터뷰했던가요? 암튼 덕분에 저도 들러서 두루두루 잘 읽었습니다.감사합니다.

      2008.06.29 23:23
  4. N사 원팀장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환자실에 2박3일을 있었는데 시공의 개념이 혼미해지더군요. 낮밤도 없고..., 갈곳이 못됩니다. ㅠ
    어서 나가고 싶다는 마음은 너무 간절한데 시간은 왜 이렇게 더디 가는지...,
    그 후 바램이 하나 생겼는데, 그런 절절함을 느낄 새 없어 부지불식간 팍 가버리는 것^^

    2008.06.27 16:31
  5. bliss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서 생과 사의 갈림길이라는 말들을 하겠죠. 힘든 일이 많으면 안 되겠지만, 때로는 내 삶을 돌아보게 되는 계기도 되는 것 같아요. 인생 뭐 있나.. .하는;;

    2008.06.30 18:03
    • wonkis  수정/삭제

      누구도 죽음을 벗어날 수 없다는 것,그리고 모두가 그 한가지 똑같은 길을 가면서도 이모양 저모양으로 사랑하고 미워하고 고민하고 속이고 밥먹고 실수하고 살아간다는 것이 참....

      2008.06.30 20:41

BLOG main image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인터넷과 그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에 대한 블로그.
by wonkis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66)
뉴미디어 세상 (119)
게임이야기 (66)
임원기가 만난 사람들 (55)
(책)네이버 성공 신화의 비밀.. (61)
夢幻泡影-삶과 꿈,살아가는.. (55)
책 다시보기 (25)
한국의 스타트업 (293)
San Francisco&Berkeley (29)
스타트업 소식 (17)
한국의 스타트업 시즌2 (26)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VC (14)

달력

«   2020/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5,448,854
  • 146309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wonkis'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