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진 NHN 창업자가 혼자서 식사를 한다?

NHN을 창업한 이해진 CSO(최고전략책임자) 정도면 밥 먹자는 사람이 엄청 많을 것 같은데 이게 무슨 소리일까? 하지만 예상과는 달리 그는 실제로 혼자서 식사하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식사를 같이 하자는 사람이 많은 것은 사실이다.그런데 너무 많이 때문에 오히려 그는 혼자서 식사할 때가 많다.NHN직원들의 말을 빌면 이해진 CSO방에서 컵라면이나 빵 봉지 등이 가끔 발견된다고 한다.혼자서 먹다보니 그냥 끼니를 대충 때웠다는 소리다.절대로 그렇지 않을 것 같은 사람이 이런 모습을 보이는 것도 흥미롭긴 하다.

 식사하자는 사람이 너무 많아서 혼자서 밥을 먹는다는 것도 얼핏 이해하기 쉽지 않다.이건 NHN에서 그가 갖는 힘 때문이다.그가 과잉반응을 하는 건지는 모르겠지만 NHN 내부에서 이해진 CSO와 사적으로든 공적으로든 한번 만나서 식사를 하고 나면 그것을 빌미로 주위에 이야기하고 다니면서 자신의 영향력을 과시하는 사람들이 좀 있었다고 한다.NHN이 한참 성장하던 시기에 이해진CSO는 이런 일을 몇 차례 겪었다.
 즉,‘아,내가 이해진 사장님이랑 밥을 먹었는데~ 어쩌구 저쩌구’ 날 무시하지 말란 말이다.그리고 이런 자리에서 나온 말들은 좀 부풀려서 주위에 얘기하기 마련이다.

 성격이 세심한 편인 이해진 CSO는 이런 일을 겪고 나서 원칙을 정했다고 한다.정말 특별한 일이 아니고서는 직원들과 사적으로 식사를 하지 않기로.이게 벌써 몇 년 됐다.그런데 NHN 내부에서만 그런 것이 아니다.인터넷 및 벤처업계에서 그의 위치 때문에 회사 밖에서도 역시 그와 식사를 한번 하고픈 사람은 줄을 서 있다.그런데 그것이 또 문제가 되는가보다.이해진 CSO와 만나 식사를 하고 나면 소문이 금방 퍼지고 그가 한 말이 NHN의 전략인 것처럼 비춰지고 암튼 이래저래 말들이 많았나보다.대표이사 자리를 놓은 2004년 이후 이해진CSO는 특히 김범수,최휘영 등 대표이사에게 줄 부담을 우려해 외부 인사들과의 미팅도 철저하게 삼가고 있다.

 이러다보니 그가 만나서 식사할 만한 사람은 아주 친한 지인들이나 오랫동안 알고 지내 신뢰가 쌓인 사업 파트너들이 전부다.이런 사람들이 얼마나 되겠는가.숫자상으로 많지 않다.결국 혼자서 식사할 때가 많은 것이다.스스로도 PC 앞에 앉아서 고민하고 연구하는 스타일인지라 열심히 찾아다니며 밥 먹을 사람을 구하지 않기 때문에 더 그럴 수도 있다.
 이런 원칙을 그는 임원급 인사들에게도 그대로 적용하고 있다.그러다보니 일부 임원들은 불만을 제기하기도 한다.NHN에 오래 몸담은 직원들은 ‘내가 일하고 있는 사실을 창업자가 알기나 하는 건지..’라는 생각마저 한다고 한다.벤처였던 시절엔 그렇게 자주 식사도 하고 그랬는데 이제는 멀쩡히 사무실에 있는 줄 아는데도 식사하기 힘드니 말이다.

 NHN이 지금보다 더 커지고 이해진 CSO가 더 바빠지고 유명해진다면 워렌 버핏처럼 그와의 한 끼 식사가 경매로 나올지도 모를 일이다.그리고 그런 경매가 나오면,혹 NHN 직원들이 먼저 앞다퉈 신청할 지도 모르겠다.

TAG NHN, 이해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NHN의 창업자인 이해진 CSO와 김범수 NHN USA 대표,온라인게임업체 넥슨의 김정주 대표와 김상범 넥슨 이사,XL게임즈의 송재경 사장,김택진 엔씨소프트 사장 간에는 공통점이 있다.한국의 인터넷 산업을 좌지우지하는 걸출한 인물들이라는 점이다.이 밖에도 무시못할 공통점이 있으니 공과대학,그것도 서울대나 카이스트의 86학번이라는 점이다.<이미 책(네이버,성공신화의 비밀)에서 이 내용을 일부 언급한 바 있지만 그때 못다한 얘기도 일부 있고 추가된 부분도 있어서 다시 한번 쓰게 됐다.>

 이해진 CSO는 서울대 컴퓨터공학과 86학번 출신이다.NHN의 김범수 사장도 서울대 산업공학과 86학번 출신이다.대학 입학때 재수를 해 이해진 CSO보다 한 살 위인 김 사장은 지난 98년 11월 게임사이트인 한게임커뮤니케이션을 설립해 2000년 7월 당시 이 사장이 운영하던 네이버와 합병,현재 NHN USA의 대표를 맡고 있다.

 온라인게임 업체 넥슨의 김정주(34) 대표 역시 서울대 컴퓨터공학과 86학번이다.김정주 대표는 국내 최초의 그래픽 기반 온라인게임인 `바람의 나라‘를 개발한 주역이다.이해진 CSO와 김정주 대표의 관계는 대학원 시절에서도 계속 이어진다.1991년 대전 카이스트 기숙사의 5~6평 남짓한 방에서 이해진 김정주 당시 두 대학원생은 같이 생활했다.카이스트 기숙사 룸메이트 둘이 각각 현재 국내 최대의 인터넷기업을 세웠다는 점은 참으로 기묘한 인연이라고 할 수 있다.

 카이스트 룸메이트 신화는 여기서 끝나는 것이 아니다.이해진 김정주 두 대학원생이 같이 쓰던 방 옆에서는 송재경 김상범 두 동기생이 방을 같이 쓰고 있었다.송재경씨는 ‘바람의 나라’와 ‘리니지’를 만들어 국내 최고 흥행 개발자로 꼽히는 사람이다.그는 서울대 컴퓨터공학과 86학번을 거쳐 카이스트 석사과정 90학번으로 입학했다.김상범씨는 넥슨 초창기 멤버로 메이플스토리 퀴즈퀴즈 등을 만든 거물급 개발자다.그는 카이스트 86학번,석사과정 90학번이고 송재경 사장과 대학원 시절 룸메이트로 같이 생활했다.

 둘은 대학 시절 학교에서 천재로 불렸다는 점에서도 닮았다.송재경 사장은 카이스트 재학시절 내내 학교 내에서 화제가 될 만한 개발 사례를 양산했고 김상범 넥슨 이사는 90년 카이스트 석사과정에 수석으로 입학했다.김정주 이해진 송재경 김상범 이들 네 명은 당시 카이스트내에서도 소문날 만큼 친했다고 한다.91년 카이스트에는 대한민국을 이끌어갈 천재 청년 4명이 함께 동거동락했던 셈이다.


 국내 최대 온라인게임업체 엔씨소프트를 이끌고 있는 김택진 사장도 서울대 컴퓨터공학과 86학번이다.그는 송재경씨와 함께 리니지를 만들었다.

 서울대-카이스트는 아니지만 다음의 이재웅 사장은 연세대 전산학과(현재 컴퓨터공학과) 86학번으로 프랑스 유학을 거쳐 지난 95년 2월 다음커뮤니케이션을 설립한 인물이다.다음 이재웅 사장은 이해진 NHN CSO와 청담동 진흥아파트 위아래층에 살며 20년간 알아온 사이다.동네친구라고 할 수 있다.두 사람의 인연은 같은 아파트 위 아래층에 살며 서로 친해진 부모님들이 당시 서울대 컴퓨터공학과 새내기 이해진 씨와 연세대 전산과학과 새내기 이재웅 씨가 같은 연배에 같은 전공이란 이유로 서로 아들을 소개하며 시작됐다.

 86학번이 이렇게 인터넷산업 성장의 주역으로 등장한 이유가 특별히 있을까.넥슨의 김상범 이사는 “PC가 처음으로 보급되던 시기와 맞물려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특히 카이스트의 경우 당시 한국에서 처음으로 인터넷(지금과는 많이 다른 형태였지만)에 접속할 수 있는 PC가 들어온 시기였다.서울에 있던 카이스트를 이전하는 문제 때문에 90학번 석사과정 새내기들만 덩그마니 대전 카이스트에 있었고 다른 학번들은 아직 서울에 있던 때였다.

 김상범 이사는 “맨날 기숙사에서 PC를 갖고 이것저것 해보던 최초의 학번들이었기 때문에 이들이 한 시도는 전부 최초가 될 수 밖에 없었다”고 회고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cheap beats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www.mymonsterbeatsbydre.com/beats-by-dre-tour-in-ear-headphones.html
    http://www.mymonsterbeatsbydre.com/beats-by-dre-powerbeats-in-ear-headphones.html
    http://www.mymonsterbeatsbydre.com/beats-by-dre-ibeats-in-ear-headphones.html
    http://www.beatsheadphones4sale.com/beats-by-dr-dre-pro-on-ear-headphones.html
    네트워크 정보의 좋은 소스셔서 감사합니다 ,내가이 기사를 읽고 오랫동안 귀하의 사이트를 추적 유지되었습니다, 내가 더 관심을 지불할 것입니다 흥미로운 읽을 수 있습니다,기사가 가장 고전적인 스타일 중 하나가, 내가 한 번 읽으면, 내가 그들과 사랑에 깊이되었습니다이며, 좀 더 완벽한 작품을 기대

    2012.02.17 14:40

NHN 내부에서 한동안 회자되던 ‘이해진 굴욕 시리즈’가 있다.NHN 창업자인 이해진씨가 NHN이 지금처럼 유명해지기 전에 겪었던 일종의 에피소드다.업계에서 알만한 분들은 다 들었겠지만 모르는 사람들을 위해 사례 하나 정도를 드는 것도 재밌을 것 같다.이미 한참 지난 일이니 이해진 NHN 창업자께서도 너그러이 봐 주시리라 믿는다.

 지금으로부터 4년 전인 2003년의 어느 날.당시 NHN이 입주해 있던 강남 스타타워(현 강남파이낸스센터)가 오전부터 술렁거리기 시작했다.갑자기 그날 정보통신부로부터 장관(당시 진대제씨)께서 NHN을 방문하겠다는 통보를 받은 것이다.정통부 장관이 IT기업을 방문하는 것이 그리 드문 일은 아니었지만 갑작스런 통보인 데다가 NHN으로서는 단독으로 정통부 장관의 내방을 받는 것이 처음이었던지라 법석을 떨 만했다.일단 대외 업무를 담당하는 홍보실이 난리가 났고 당시 이해진,김범수 두 공동 대표도 마음이 바빠지기 시작했다.

 김범수 사장이 그날 외부 일정이 많아 이해진 사장이 장관 방문시 손님 접대를 맡기로 했다.회사가 고위층 손님 맞이에 한참 시끄러울 때 문득 정통부로부터 다시 연락이 왔다.장관이 다른 일정 때문에 NHN 방문을 할 수 없게 됐다는 거였다.
 이 때 당시 NHN에서는 그러려니 했다.실망스럽긴 했지만 갑작스런 방문이 취소됐기에 한편으로는 안도의 한숨도 내쉬었다.그럼 이때 진대제 장관은 무슨 사정이 있었던 걸까.당시 야후의 창업자인 제리양이 한국을 방문해 진대제 정통부 장관과 미팅을 가졌다.진 장관으로서는 해외에서 온 손님을 맞이하기 위해서 기존 약속을 취소한 셈이 된 것이다.

 한달 쯤 지났을까.인터넷기업인들과 진대제 정통부 장관의 오찬 미팅 자리가 있었다.당시만 해도 이해진 창업자가 활발하게 대외 활동을 하던 시기였기 때문에 이 자리에 이해진 창업자가 직접 참석했는데 그는 장관에게 지나가는 말로 한마디 했다고 한다.

“야후 사람들 만나느라고 NHN 방문을 취소하셨다면서요? 저희가 준비 많이 했었는데..나중에 꼭 한번 들러 주십시오”

나름대로는 당시에 좀 삐졌다는 것을 은연중에 표시한 셈이고,한편으로는 국내 인터넷기업에 대한 관심을 간곡하게 표현한 것이었다.그냥 넘어갈 수도 있는 말이었는데,진대제 장관이 이를 아주 진지하게 받아들였다고 한다.
 “제가 NHN을 방문하기로 했다고요? 전혀 그런 일정이 있었던 적이 없는데요? 뭘 잘못 아신 것 같습니다”

 어느 쪽 말이 맞는진 모르겠지만 이 발언으로 자리가 일순 썰렁해졌다.참석자들의 증언에 따르면 이러다보니 아무래도 이날은 서먹한 가운데 자리가 마무리됐다고 한다.

 그런데 이날 일이 기억에 남았나보다.IT기업인들과 정부 쪽 사람들의 미팅이 열렸을때 진대제 장관이 유난히 이해진 창업자에게 아는 척을 했다.그때 분위기를 만회해보려했는지는 몰라도 이해진 창업자와 함께 직접 동행하면서 참석자들에게 소개해주기 시작했다.

 “소개해 드리겠습니다.이 분은 네이버를 창업하진 ‘이해찬’ 사장님이십니다~”^^;;

-----------------------------------------------------------------------------
 지금으로서는 상상하기 힘든 일이지만 4년 전만 해도 사정이 이랬다.이와 비슷한 일화가 또 있다.같은 해 NHN은 모 신문사에서 수상을 하게 됐다.시상식에는 이해진 창업자가 직접 참여했는데 시상을 하던 그 신문사 회장께서 이렇게 물어보면서 (본인의 느낌이었겠지만) 자리가 일순 싸∼해졌다고 한다.

 “저 그런데 NHN이 뭘 하는 회사인가요? 제가 들어본 적이 별로 없어서요.”

하긴 뭐 지금에야 제법 널리 알려졌지만 당시엔 NHN을 NHK의 오타로 잘못 알 정도로 알려져 있지 않던 시기니 그럴만도 했다.

 사실지금도 NHN이 뭘 하는 회사인지는 모르는 사람이 많다.코스닥 대장주가 됐지만,여전히 네이버나 한게임은 알아도 NHN에 대해선 모르는 사람이 더 많다는 게 NHN 측의 자체 분석이기도 하다.글로벌 기업을 꿈꾸는 NHN으로서는 반드시 풀고 넘어가야할 숙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r Dre Pro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트워크 정보의 좋은 소스셔서 감사합니다 ,내가이 기사를 읽고 오랫동안 귀하의 사이트를 추적 유지되었습니다, 내가 더 관심을 지불할 것입니다 흥미로운 읽을 수 있습니다,기사가 가장 고전적인 스타일 중 하나가, 내가 한 번 읽으면, 내가 그들과 사랑에 깊이되었습니다이며, 좀 더 완벽한 작품을 기대
    http://www.beatsheadphones4sale.com/beats-by-dr-dre-on-ear-headphones-special-edition.html
    http://www.beatsheadphones4sale.com/beats-by-dr-dre-tour-in-ear-headphones.html
    http://www.beatsheadphones4sale.com/beats-by-dr-dre-powerbeats-in-ear-headphones.html
    http://www.mydremonsterbeats.com/IN-EAR/Monster-Beats-Ibeats-In-Ear-Headphones/index.html

    2012.02.16 12:51

BLOG main image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
인터넷과 그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에 대한 블로그.
by wonkis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66)
뉴미디어 세상 (119)
게임이야기 (66)
임원기가 만난 사람들 (55)
(책)네이버 성공 신화의 비밀.. (61)
夢幻泡影-삶과 꿈,살아가는.. (55)
책 다시보기 (25)
한국의 스타트업 (293)
San Francisco&Berkeley (29)
스타트업 소식 (17)
한국의 스타트업 시즌2 (26)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VC (14)

달력

«   2021/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5,480,020
  • 74123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wonkis'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